2021년 1월 21일(목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목포 서민 경제·재정 ‘두마리 토끼’ 잡는다
관광서비스·부품소재 등 기업유치 일자리 확대
민간전문가 영입 T/F팀 통합 산단 세일즈 강화
주요사업 재검토 부채 줄이고 재정 건전성 도모

  • 입력날짜 : 2014. 08.04. 20:56
목포시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기업 유치를 통한 일자리 창출에 박차를 가한다. 기업 유치에 유능한 민간전문가를 영입해 영업력을 강화하고, T/F 팀을 재편하는 한편, 국내·외 네트워크를 십분 활용한다는 복안이다. 사진은 세라믹산단. /목포시 제공
목포시가 민선6기 들어 기업 유치와 일자리 창출에 사활을 걸었다. 국내외 네트워크를 활용해 해외 투자 유치에도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박홍률 시장이 제315회 목포시의회 임시회 시정연설에서 기업 유치와 일자리가 있는 경제기반 구축을 시정의 첫 번째로 제시한 것은 열악한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겠다는 강력한 의지가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선거 과정에서 박 시장은 목포를 서민 경제와 재정이 매우 어려운 위기 상황으로 진단했다. 소비와 같은 실물경제가 회복 기미를 보이지 않고, 경기도 반등하지 못하고 계속해서 침체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 그 이유다.

목포의 경제적·재정적 어려움은 인구 감소에서도 확인된다. 이는 경기 침체의 원인이자 결과라 할 수 있다. 일자리를 찾아 이주하면서 인구가 감소하고, 이로 인해 경기가 더욱 얼어붙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기 때문이다.

대도시 투자유치 설명회 등을 통해 분양 활성화를 추진하고 있는 대양산단 조감도.
취약한 경제 기반을 개선시키기 위해 시가 내놓은 해법은 기업유치다. 민선 6기 들어 유치에 주력하고 있는 산업 분야는 관광서비스, 제조업, 부품·소재, 정비산업 등이다.

세라믹 산업 및 고용창출 효과가 크고, 협력업체가 많은 자동차 수출라인 공장이나 부품공장 등도 유치 대상이다. 수산물을 생산·가공·유통하고 브랜드화할 수 있는 기업을 유치하는 것도 한 방안이다.

기업 유치를 위해 시의 역량을 하나로 결집시키는 것부터 재정비할 방침이다. 기업 유치에 유능한 민간전문가를 영입해 영업력을 강화하고, 투자통상과·도시개발과·대양산단 주식회사로 3원화돼 있는 부서를 태스크포스(T/F)팀으로 재편해 분산된 행정력을 하나로 집중시킬 계획이다.

이를 바탕으로 세라믹산단, 대양산단 분양에 매진한다는 복안이다. 대도시에 대규모 투자유치 설명회를 개최해 지리적 장점 등을 적극 부각해 기업의 관심을 유도하는 것도 계획 중이다.

시 조직의 힘으로 펼치는 기업유치 뿐 아니라 박 시장이 그동안 쌓은 국내외 인맥을 활용하는 것도 관건이라 할 수 있다.

중앙부처의 공직자 경험, 선거 기간 동안 중국의 재계 유력인사들을 만나 투자유치에 적극적으로 움직였던 점 등을 감안하면 앞으로의 세일즈 행정에 더욱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박 시장은 “많은 기업과 일자리는 지역경제 활성화의 핵심”이라며 “무엇보다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어 경제를 활성화 시키고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도심 어디에서나 산과 바다를 접할 수 있으며,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문화예술은 매우 자랑스러운 목포의 자산이기도 하다. 관광을 목포의 최대 전략산업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시는 재정건전성 확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재 부채는 3천10억원으로 국가가 상환해야할 1천133억원, 택지 매각 계약금·중도금 등 207억원, 앞으로 20년 동안 분할 상환하는 하수관거정비사업(BTL) 545억원, 현금으로 빌린 채무가 868억원 등이다.

재정 여건에 여유가 없는 상황에서 설상가상으로 대양산단 미분양에 따른 우발채무가 추가로 발생하면 재정은 심각한 상황에 직면할 가능성이 크다.

재정 건전화라는 큰 숙제를 안고 민선 6기를 이끌게 된 박 시장은 임기 초부터 부채를 줄이는데 역점을 두고 허리띠를 졸라매는 살림꾼 시장이 되겠다는 각오다.

시장 관사 매각 등 작은 것부터 하나하나 꼼꼼히 챙겨 재정에 부담을 주는 군살은 빼고, 건전화에 기여하는 뼈대와 근육은 튼튼히 키우겠다는 의지가 여러 방면에서 엿보인다.

전임시장부터 계속되고 있는 사업 중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거나 중단시 문제가 되는 사업은 행정의 연속성 확보와 시민들의 혼란을 최소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일부 사업에 대해서는 재검토해 추진시기, 속도, 규모를 조절하거나 중요도, 시급성 등을 감안해 우선순위를 재조정할 방침이다. /목포=정해선 기자


목포=정해선 기자 kjdaily.com        목포=정해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