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1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KTX 없는’ 광주역 존폐 논란 본격화
광주시 “수서발 KTX 유치 추진…광주역 유지”
북구민 “폐쇄 후 행정타운 건설 공동화 해결을”

  • 입력날짜 : 2015. 07.30. 20:24
KTX가 다니지 않아 이용객이 급감한 광주역 존치 여부를 놓고 찬반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30일 오전 광주역 앞에서 ‘광주역·철길 시민환원 대책위원회’ 소속 회원들이 도심공동화 해소를 위해 폐쇄를 주장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애리 기자 kki@kjdaily.com
지난 4월 호남고속철도 개통과 함께 KTX 진입이 중단된 광주역의 공동화 현상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광주역 존폐 여부를 놓고 찬반 논란이 본격화할 조짐이다.

광주시는 일단 내년 6월 KTX 수서발 노선 개통시 일부 유치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존치키로 가닥을 잡았지만 북구·북구의회·일부 주민은 도심공동화 해소를 위해 폐쇄를 주장하고 있다.

30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4월 호남고속철도 개통 이후 전문가 토론회와 주민 의견 수렴을 거친 결과 KTX를 광주역으로 재유치하고 인근에 들어설 도시철도 2호선과도 연계해 광주역을 활용키로 결정했다.

광주시의 이 같은 결정에는 예산 문제도 한몫했다.

20만㎡ 규모인 광주역 부지의 실거래가만 1천200억원(공시지가 800억원)에 달해 시의 재원으로는 개발 비용을 충당할 수 없고 민간자본 유치 역시 어렵기 때문이다.

광주시는 현재 운행되는 호남고속철 본선 KTX에 영향을 주지 않는 범위에서 KTX를 광주역에 유치할 방침이다.

서대전역을 경유해 익산역을 종착으로 하는 KTX 운행을 광주역까지 연장할 것과 내년 개통을 앞둔 수서발 KTX 일부 노선도 광주역 경유를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또 광주역 주변 활성화 용역을 의뢰하고 도시철도 2호선인 ‘지하철 광주역’역(가칭)과 광주역을 연계해 유동인구도 늘릴 계획이다.

반면 광주역 폐쇄를 주장하는 광주역 일대 주민과 북구청, 북구의회는 국토교통부가 이미 불가 방침을 밝힌 KTX 노선의 재유치 가능성이 낮다고 보고 있다.

이들은 광주역을 폐쇄하고 대신 구도심 공동화 방지를 위한 공원이나 대규모 복합시설, 아시아문화전당과 연계한 거점 개발 등을 해야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북구의회 광주역 활용방안 특별위원회 고영봉 위원장은 “기존 북구청, 북부경찰서 등 오래된 청사 문제도 해결하기 위해 북구종합행정타운 건설을 건의하고 있다”며 “행정타운의 랜드마크화를 통해 공동화 문제까지 해결 가능할 것으로 본다. 광주역 문제는 북구에서 해결 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닌 만큼 광주시에서 조속히 나서주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광주역·철길 시민 환원 대책위원회’는 이날 오전 광주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주장을 담아 광주역사·철길 폐쇄 및 지역민 환원을 광주시에 요구했다.

대책위는 “1도시 1거점역 정책이 수년 전부터 예고됐지만 광주시와 정치권이 선거 등을 의식해 제대로 된 발전방안을 준비하지 못해 주민이 상권붕괴와 도심공동화 피해를 떠안게 됐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이달 중으로 주민 토론회를 개최하고 광주역의 지역민 환원을 요구하는 청원서명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오경은 기자 white@kjdaily.com


오경은 기자 white@kjdaily.com         오경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