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17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5월 단체 ‘5·18 폄훼’ 고양시의원 사퇴 촉구
고양시청 항의 방문…역사왜곡·허위사실 엄정 대응`
사망자 보상금도 거짓수치 유포…해당의원 사과

  • 입력날짜 : 2015. 08.11. 20:18
5·18 민주화운동 관련 단체들이 지난달 “5·18은 폭동이며 유공자는 빨갱이다”고 카톡을 통해 5·18을 폄훼한 경기 고양시의회 의원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5·18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11일 오전 고양시청을 찾아 최성 고양시장과 이하우 시의회 부의장, 당사자인 김홍두 시의원을 면담했다.

단체 관계자들은 새누리당 소속 김홍두 의원이 모바일 메신저(카카오톡)로 동료 의원들에게 5·18 등을 폄훼하는 메시지를 유포한 데 대해 항의했다.

김 의원은 지난달 24일 오후 6시께 새정치민주연합, 정의당, 무소속 등 시의원 17명 전원을 카카오톡 단체방에 초대해 세월호 희생자를 ‘수학여행 중 사망한 사람’으로, 5·18 희생자를 ‘5·18 폭동자’로 지칭하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나라가 빨갱이 보상으로 망하기 일보직전입니다’, ‘폭동해야 대박나는 참으로 (X)같은 종북세상’이라는 언급도 했다.

5·18 단체들은 “5·18 연행·구속·사망자들의 보상금은 1인당 평균 4천400만원으로, 김 의원의 주장(메시지 상 6억-8억원)은 억지로 꾸며낸 거짓 수치”라고 강조했다.

또한 “김 의원은 ‘나라가 빨갱이 보상으로 망하기 직전’이라며 5·18을 폭동으로, 5·18 유공자를 빨갱이로 매도했다”며 “김 의원의 소행은 국회에서 제정되고 대법원 심판으로 역사적으로 검증된 5·18을 왜곡하는 것이자 국회와 사법부에 대한 도전행위”라고 주장했다.

5·18 단체들은 “역사적 사실도 분간하지 못하고 허위사실을 검증없이 무차별적으로 배포한 김 의원이 어떻게 고양시민의 민의를 대변할 수 있는지 의심스럽다”며 스스로 망언에 책임을 지고 자진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5·18 단체들은 고양시의회의 엄중한 징계와 새누리당의 입장 표명 여부를 지켜보며 법률대응 등을 해나갈 방침이다.

한편, 5·18 단체들은 5·18 민주화운동을 놓고 악의적인 왜곡이 계속되자 11일 정부 차원의 대응을 촉구하는 청원서를 대통령과 국회의장, 대법원장 등에게 보내고 정부 차원의 대응을 촉구했다.

청원서에는 지만원과 뉴스타운 등의 행태는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의 인격에 대한 무차별 폭행이자 반사회적 테러로 법률의 제재를 받아야 마땅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주재홍 기자 jujae84@kjdaily.com


주재홍 기자 jujae84@kjdaily.com         주재홍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