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6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광주·전남 대북 교류 ‘기지개 켜나’
남북 회담 합의문에 다양한 민간교류 협의 예고 기대감
광주시, 의료·씨앗 등 민간부문 지원·스포츠 교류 등 추진
전남도, 올초부터 함북과 ‘땅끝 협력’…기금도 확대 조성

  • 입력날짜 : 2015. 08.25. 20:23
남북한이 사흘간에 걸친 고위급 접촉을 통해 극적인 타결을 이뤄내면서 광주시와 전남도의 대북 교류와 지원사업이 활기를 띨 전망이다.

특히 남북이 이날 발표한 6개 항의 공동발표문에 ‘다양한 분야의 민간교류 활성화’를 포함시키면서 광주·전남의 대북 교류사업이 자연스럽게 확대될 것이라는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25일 광주시·전남도에 따르면 광주시는 남북 간 민간교류 합의 시 민간 차원의 인도적 지원과 미래 세대들이 민족적 동질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교류사업을 우선으로 한다는 원칙에 따라 접근할 방침이다.

우선 광주시는 민간차원의 인도적 지원을 위한 통로가 될 수 있도록 우리민족서로돕기 및 종교단체들과 협력해 의료, 식량지원, 씨앗지원 등을 추진키로 했다.

또한 미래 세대들이 민족적 동질감 가질 수 있도록 스포츠 등 교류에 힘을 쏟겠다는 계획도 세웠다. 또한 지난 3월 북측에 제안한 통일동화책 및 축산분야 협력사업 재개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통일 동화책 지원사업은 남북 동화작가들이 모여 창작·구전 동화를 함께 작업하는 것으로, 평양에서 그림을 그리면 남한에서 글을 쓰는 형식으로 교류하는 사업이다.

이와 함께 북한에서 중요하게 생각하는 대규모 목장 조성사업인 세포등판 목장 완공에 맞춘 축산분야 협력사업도 눈길을 끌고 있다. 육우인 한우보다는 낙농 사업 위주의 젖소를 기증하고 북측과 협의해 초산 젖소를 추가 지원하고 숫소 정자도 기증할 예정이다. 또 종자배급과 배양기술, 유가공 기술을 전수하고 남측 축산업 사업과 연계로 중장기적인 경협사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광주시는 우유생산을 통해 북측 어린이 영양개선 사업과도 연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남도의 남북교류 협력사업 역시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전남도는 광복 70주년을 계기로 민간단체의 남북교류·협력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전남에서 함북까지 ‘땅끝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전남도는 올해 초부터 정부의 통일정책 뒷받침을 위해 한반도의 남쪽 땅끝 전남과 북쪽 땅끝 함북간 협력사업인 땅끝 교류를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지난 4월 동훈 전 통일부 차관을 남북교류 정책고문으로 위촉했고 지난 5월부터는 통일부와 함북 취약계층 대상 인도적 지원 사업 여부를 놓고 협의를 벌이고 있다.

특히 전남도는 앞으로 산모·영유아, 불우아동 등 함북 취약 계층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도 나설 계획이다. ‘남측 땅끝 어머니’ 모임 주도로 ‘북측 땅끝 어머니’를 위해 이유식과 미역을 제공할 방침이다.

또한 전남도는 2017년까지 50억원을 목표로 남북교류 협력기금을 확대 조성키로 했다. 6월말 현재 전남도 출연금 및 이자 수입을 포함해 총 21억4천800만원을 조성한 상태다.

이와 함께 2003년부터 활동 중인 (사)전남도민 남북교류협의회의 활동도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남북교류협의회는 대동군 농기계 수리·지원, 쌀 지원 및 농민 편의시설 지원, 비닐하우스 원예시설 지원, 평양 발효콩 빵공장 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광주시 관계자는 “광주시는 2005년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조례를 제정한 이후 북한 수해지역 주택복구 지원·평양 배합사료 생산공장 건립 지원 등 다양한 대북 지원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말했다.

전남도 관계자도 “정치·상징적 의미가 큰 땅끝 협력 사업이 본궤도에 오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오경은 기자 white@kjdaily.com


오경은 기자 white@kjdaily.com         오경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