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17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광주교도소 부지 ‘민주·인권·평화 센터’ 조성 탄력 받나
市, 구치소 대체부지로 일곡·효령동 제안…법무부 현장실사

  • 입력날짜 : 2015. 09.09. 19:28
박근혜 대통령의 공약사업이자 광주시의 최대 역점사업으로 광주교도소 부지(현 북구 문흥동) 내에 들어설 예정인 ‘민주·인권·평화 콤플렉스(Complex·복합)조성’사업이 탄력을 받게 될 전망이다.

광주교도소 부지 소유주인 법무부가 교도소 이전 후 광주시가 마땅한 부지를 제공하지 못할 경우 빈 교도소 자리에 구치소를 짓겠다는 입장이었는데, 최근 구치소 부지 문제가 해결될 조짐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광주교도소 부지의 무상양여 문제, 예비타당성 조사 등 후속조치를 통해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9일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26일 법무부 관계자들이 광주를 방문, 광주시가 제안한 구치소 대체부지 2곳에 대한 현장 실사를 다녀갔다.

광주시가 제시한 구치소 대체 부지는 북구 일곡동과 효령동 인근이다. 광주시는 10만-15만여㎡ 면적과 접근성, 이동거리, 민원 최소화 등 조건을 고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법무부는 광주시에 대체 부지 2곳에 대한 지형도, 상·하수도 설치 등 추가 자료 등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광주시는 법무부가 부지 검토 후 구치소 부지가 확정되면 현 광주교도소 무상 양여 문제 등을 추후 논의한 뒤 민주·인권·평화 콤플렉스 조성 사업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특히 국비확보를 위해 민주·인권·평화 콤플렉스 조성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연말 께 신청, 빠른 시일 내 마무리 한 뒤 사업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광주시는 지난 2013년부터 광주를 세계적 인권도시로 만들기 위한 민주·인권·평화 콤플렉스 조성사업을 추진했으나 부지 문제를 풀지 못해 진척을 보지 못했었다.

하지만 이번에 구치소 대체부지 문제가 해결 될 경우 광주시의 역점 사업인 민주·인권·평화 콤플렉스 조성사업에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시 관계자는 “지난 8월 말 법무부에서 구치소 대체부지에 대한 현장실사를 다녀갔으며 지형도, 상·하수도 설치 등 추가 자료 등을 요청해 왔기 때문에 구치소 부지에 대한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까 기대 하고 있다”며 “부지가 결정되면 광주교도소 무상양여 문제를 비롯해 민주·인권·평화 콤플렉스 사업을 추진하는데 속도를 낼 방침이다”고 말했다.

한편, 민주·인권·평화 콤플렉스 조성사업은 북구 삼각동으로 옮겨갈 광주교도소 문흥동 부지 10만6천여㎡와 인접지 등 19만7천여㎡에 국비 1천104억원과 민자 210억원 등 1천314억원을 들여 한국민주주의 전당과 민주인권평화센터, 세계인권미술관, 인권평화기념공원, 인권유스호스텔 등을 건립하는 것이다.

/오경은 기자 white@kjdaily.com


오경은 기자 white@kjdaily.com         오경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