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2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시판 형광등 절반이상 안전기준 ‘부적합’
내부 부품 합선·과부하 등 화재사고 위험 우려
인증 당시와 다르게 주요부품 멋대로 불법변경

  • 입력날짜 : 2015. 11.17. 19:40
시중에서 판매중인 형광등 상당수가 판매중인 제품 절반이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불법·불량인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2년 1월부터 지난 7월까지 접수된 형광등기구 관련 피해사례 767건을 분석한 결과 93.4%가 형광등 기구가 원인이 된 화재사고였다.

형광등기구 내부 부품에서 발생한 합선으로 인한 화재가 58.1%로 가장 많았고, 과부하로 인한 과열(8.7%), 접속불량과 트래킹(먼지나 수분 등이 쌓인 전기기기 표면에 전류가 흘러 전기저항으로 열·불꽃이 발생하면서 발화하는 현상)이 각각 6%로 뒤를 이었다.

화재 발생 위치 1위는 실내 거실(70.4%)이고 실외 간판(20.7%), 주방 및 욕실(8.5%)도 위험 가능성이 높았다.

형광등기구 및 안정기는 전기용품안전관리법에 따라 인증기관으로부터 안전인증을 받아야만 판매할 수 있다.

그러나 한국소비자원과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공동으로 시중에 유통 중인 안전인증 형광등기구 29개, 안정기 40개 등 69개 제품을 대상으로 안전성 조사를 실시한 결과, 형광등기구 16개(55.2%), 안정기 19개(47.5%) 등 35개(50.7%) 제품이 인증 당시와 다르게 주요 부품을 임의로 변경하거나 안전상의 결함이 있는 불법·불량 제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램프 교체 시 감전의 우려가 있는 제품이 15개, 화재의 우려가 있는 제품이 21개였다. 또한 27개(형광등기구 12개, 안정기 15개) 제품은 안전인증대상 전기용품에 반드시 표시해야하는 KC마크, 정격 등을 표시하지 않아 소비자의 올바른 제품 선택 및 사용을 저해할 우려가 있었다.

국가기술표준원은 결함이 확인된 35개 제품에 대해 제품안전기본법에 따라 리콜명령을 내리기로 했다. 리콜제품에 대한 정보는 제품안전정보센터(www.safetykorea.kr)에 공개하고 위해상품판매차단시스템에 제품바코드를 등록해 전국 대형 유통매장에서의 판매를 즉시 차단할 예정이다.

한국소비자원은 “형광램프의 끝이 검게 변하거나 불빛이 깜빡이는 경우 규격에 맞는 형광램프로 즉시 교체하고, 램프를 교체한 상태에서도 형광등이 계속 깜박이거나 소음 등이 발생하면 안정기를 교체해야 한다”고 당부했다./김혜수 기자 kimhs@kjdaily.com


김혜수 기자 kimhs@kjdaily.com         김혜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