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12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광주 노사민정, 자동차 100만대 결의문 채택
소촌공단서 상반기 협의회 개최

  • 입력날짜 : 2016. 03.17. 20:12
광주시노사민정협의회가 17일 소촌공단 내 대유에이텍 R&D센터에서 ‘2016년 상반기 본회의’를 열고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성공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이날 회의는 협의회 본회의 최초로 산업현장에서 진행됐다. 이는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와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바라는 노사민정 관계자들의 뜻을 반영한 것으로, 참석자들은 회의에 앞서 차부품 생산업체인 대유에이텍의 시트 조립라인과 시험실을 둘러봤다.

협의회 위원장인 윤장현 시장의 주재로 열린 회의에는 윤종해 한국노총광주지역본부의장, 오병교 광주경영자총협회 상임부회장, 김양현 광주시고용노동청장 등 노사민정 대표 20여명이 참여했다. 위원들은 침체된 지역경제와 제조업의 상황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이와 관련한 대책으로 시가 핵심사업으로 추진 중인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사업의 성공이 최우선돼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

이를 위해 현 대통령 임기 내에 조속히 추진되고 안정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협의회 차원의 역량을 결집키로 하고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성공을 위한 노사민정협의회 결의문을 채택했다.

결의문은 ▲대통령 공약사업 성공을 위한 협의회의 역량 결집 ▲노사가 함께 하는 상생프로그램 지원 및 노사갈등 예방을 위한 노력 ▲광주 미래 먹거리 산업 육성을 위한 ‘광주형 일자리 창출’ 적극 동참 등의 내용을 담았다.

윤 시장은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및 클러스터 조성사업 예비타당성 조사를 잘 마무리해 광주의 미래에 희망을 더하겠다”며 “이의 성공을 위해서는 협의회의 공감과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종민 기자 kim777@kjdaily.com


김종민 기자 kim777@kjdaily.com         김종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