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3일(목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구례서 ‘옥스팜 트레일워커’ 열린다
옥스팜코리아 주최 20일부터 이틀간 지리산둘레길서
8개국 1천300여명 참가…트레킹 완주·기금 모금

  • 입력날짜 : 2017. 05.16. 18:56
오는 20일부터 21일까지 구례군 일원에서 도전 형식의 기부 챌린지인 국제기부행사 ‘옥스팜 트레일워커’가 열린다.

(재)옥스팜코리아가 주최하는 이번 대회는 4인1조로 팀을 이뤄 지리산과 둘레길, 섬진강변 등 구례 주요 관광지를 경유하는 100km 트레킹 코스를 38시간 이내에 완주하는 대회로, 순위로 우열을 가리는 다른 대회와 달리 국제구호기금 마련을 위해 함께 걸으며 완주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팀원 간 나눔과 함께라는 가치를 공감하며 서로를 배려하는 팀워크가 매우 중요한 대회이다.

이번 대회에 참가하는 100㎞ 트레킹코스 참가팀은 참가비 40만원과 함께 기부펀딩 50만원 이상을 모금해야 한다.

기부펀딩이란 4명으로 구성된 도전팀이 완주를 응원하는 주변사람들에게 참가 의의를 알리며 다양한 방법으로 모금하는 것을 말한다.

참가비와 펀딩된 금액은 전액 국제구호기금으로 활용된다.

100㎞ 트레킹코스에는 8개국에서 128개 팀 512명이 참가하며, 20일 새벽 5시30분에 구례자연드림파크를 출발해 야생화 테마랜드-산동면 당동마을-성삼재-노고단 고개-피아골 직전마을-목아재-운조루-지리산둘레길안내센터-사성암-백련사를 거쳐 출발지로 복귀하는 코스로 구성됐다.

매 10㎞마다 설치된 보급소에서 음료와 간이식사를 제공한다.

남성, 여성, 혼성 각 1위 팀에게는 트로피가 주어지고 대회 명예의 전당에 오르며, 홍보대사인 배우 이제훈은 비올리스트 용재오닐, 바이올리니스트 대니 구와 함께 100㎞ 완주에 도전한다.

부대행사로 개최하는 10㎞ 일반인 코스에는 전국에서 792명이 참가하며, 특히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서 사회공헌 차원으로 임직원 250여명이 단체로 참가한다.

코스는 21일 오전 10시 구례자연드림파크를 출발해 야생화테마랜드-광의면 온당마을-지리산호수공원을 거쳐 복귀하는 코스로 구성했다.

배우 이하늬씨는 10㎞를 일반참가자들과 함께 걸으며 기부문화 홍보에 나선다.

대회운영을 진행하는 구례군과 군체육회는 자원봉사 1천300여명과 함께 안전하고 즐거운 대회운영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

특히, 안전을 위해 100㎞ 전 구간에 이정표와 위험지역 안내표지를 설치하고의료 지원팀과 마사지 팀을 상주시킬 계획이다.

서기동 구례군수는 “이번 대회를 통해 지구촌 구호활동에 참여하게 돼 매우 기쁘다. 한계에 도전하는 참가자들에게 구례의 아름다운 풍경이 위로가 되길 바라며, 참가자 모두 안전하게 완주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1981년 홍콩에서 처음 열린 옥스팜 트레일워커는 기근에 시달리는 아이들이 식수를 구하기 위해 하루에 수십 ㎞씩 걸어야 하는 고통스러운 상황을 직접 체험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했으며, 현재까지 36년간 전 세계 11개국 17개 도시에서 20만명의 참가자가 도전해 2억 달러(한화 2천300억원) 이상의 후원금이 모금돼 긴급구호와 개발, 캠페인 활동사업 등에 사용했다./구례=이성구 기자


구례=이성구 기자         구례=이성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