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0월 18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남도한바퀴 이용객 3만명 첫 돌파
道, 年960회 운행…섬 코스 확대 등 효과

  • 입력날짜 : 2017. 12.11. 20:05
전남지역 관광지 광역 순환버스인 ‘남도한바퀴’ 이용객이 올해 사상 처음으로 3만명을 돌파했다.

전남도는 11일 “‘남도한바퀴’가 21개 코스를 지난 10일까지 올해 계획된 960회의 운행을 모두 마친 결과, 총 3만983명이 이용해 버스 1대당 평균 32.3명이 탑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평균 21.7명이 탑승한 것보다 49% 늘어난 규모다.

남도한바퀴는 2014년 5월 첫 운행을 시작한 이후 사업 초기에는 탑승객 유치에 어려움을 겪기도 했으나 지난해 평균 탑승 인원이 20명을 넘어선데 이어 올해 이용 인원 3만명을 처음으로 돌파했다.

전남도는 섬 코스 확대를 올해 남도한바퀴 운영 성공의 주요 요인으로 꼽았다. 지난해까지 여수 금오도 1개 코스를 운영하던 것을 올 들어 고흥 연홍도와 거금도유람선, 신안 다이아몬드제도 코스를 더해 많은 관광객이 섬 관광의 매력을 느끼도록 운영했다.

섬 코스는 총 223회 운행돼 8천824명의 관광객이 다녀갔다. 1회 운행할 때마다 45인승 버스에 평균 39명이 탑승한 셈이다. 또한 관광객들의 음식점 이용, 해산물 등 특산품 구매로 주민 소득 창출에도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또한 테마 코스로 처음 운행한 야경코스도 관광객들의 호응을 얻는데 성공했다. 총 4개 코스를 73회 운행해 2천393명이 탑승해 1대당 32.8명이 이용한 꼴이다.

야경코스는 오후 1시 이후에 출발함으로써 다른 시·도에서 오는 관광객과 젊은 고객층 등 이른 시간에 여행하는 것이 부담스러운 고객을 유입시켰다.

벌교꼬막거리, 영암낙지음식거리 등 음식 특화거리와 야시장에서 저녁식사를 하고 여수 해상케이블카, 목포 춤추는 바다 분수 등 야간에 볼거리가 많은 관광지를 운행해 인기몰이를 했다. 특히 여름철에 낮 시간대를 피해 야경코스로 발길을 돌리는 관광객이 많았던 것으로 보인다.

정순주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남도한바퀴에 여행 트렌드와 이용객 선호도를 반영해 보완해온 결과 3만명 달성이라는 성과를 냈다”며 “내년에는 내국인 뿐만 아니라,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시범코스를 운영하는 등 한 단계 더 발전시키겠다”고 밝혔다.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 j2k@kjdaily.com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