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월 17일(목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교통안전 유의 사고예방 동참해야

  • 입력날짜 : 2019. 01.02. 18:09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고를 비롯해 수 많은 생명까지 앗아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하고 있다.

다음과 같은 교통법규를 꼭 준수해 사고예방에 모두가 동참하길 당부한다.

운전자는 어린이·노약자 등 보행자 보호 및 생명띠인 안전띠를 반드시 착용하고 오토바이 운행시 규정된 안전모를 필히 착용해야 한다. 음주·과속·난폭운전·무리한 앞지르기·끼어들기는 물론 교통흐름에 방해가 되는 불법 주·정차 근절 및 농기계는 차도 운행을 하지 말아야 한다.

그리고 다음과 같이 내가 먼저 양보하는 교통매너를 지켜 교통질서 확립에 최선을 다했으면 한다.

또 보행자 배려 운전 및 항상 양보하는 습관 정착, 경적을 울리지 말고 빗물 고인 곳은 우회하거나 천천히 통과해야 한다. 여기에다 교통매너의 기본은 역시 상대방 입장에 서는 것임을 기억하며, 보행자는 운전자를 배려하여 길을 걷고, 운전자는 보행자를 배려하여 운전하도록 해야 한다.

보행자는 복잡한 시장이 개설돼 있는 도로, 무단횡단 다발 지역의 중앙선에 장애물을 설치해 놓은 곳, 육교 아래 등 절대적으로 무단횡단을 하지 않아 귀중한 생명을 앗아가는 일이 없어야 한다.

특히 노인이 있는 가정은 새벽시간대에 외출을 자제 하도록 해야 한다.

‘나 하나 쯤이야’하는 교통안전 불감증을 추방해 교통사고 발생을 줄여 안전하고 쾌적한 교통환경이 정착 될 수 있도록 모두가 동참하길 당부한다.

/진병진·여수경찰서 삼일파출소


진병진·여수경찰서 삼일파출소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