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23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정치권 ‘5·18 모독 3인’ 의원직 제명 추진
민주·미래·평화·정의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제명”
국민적 퇴출운동…시의회 “스스로 범죄집단 밝힌것”

  • 입력날짜 : 2019. 02.10. 19:08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등 지도부가 10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5·18 관련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발언에 대해 대책을 논의하고 있다./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과 지만원씨의 ‘5·18 망언’ 파문이 정치권에도 증폭되고 있다.

한국당을 뺀 여야 정치권의 거센 비판이 이어지고 있고,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은 5·18을 비하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의 의원직 제명을 추진하기로 했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10일 긴급기자회견에서 “지난 8일 한국당이 국회에서 5·18 공청회를 했는데 귀를 의심할 만큼 심각한 범죄적 망언들이 쏟아져 나왔다”며 “망언한 의원들에 대해 한국당은 즉각적인 출당 조치로 법률을 존중하는 정당임을 증명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홍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범죄적 망언을 한 한국당 의원을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해 가장 강력한 징계 조치(제명)를 취하도록 하겠다”며 “한국당이 만약 응분의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한국당을 제외한 야 3당과 이들 의원에 대한 국민적 퇴출 운동을 전개할 것”이라고도 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정치권도 비판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

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민의를 대표하는 헌법적 공간인 국회에서, 민주주의 수호에 앞장서야할 헌법기관인 국회의원이 나서, 민주주의 수호자들을 모욕하고 짓밟은, 역사에 기록될 가장 악랄한 행태의 ‘헌법 파괴’ 행위”라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박주선(광주 동남을) 의원도 성명을 통해 “5·18 민주화 운동은 이미 법률로서 그 의의와 가치를 평가했고, 대법원 판결로 사실이 확인됐으며, 5·18 기록물이 유네스코 세계기록문화유산에 등재돼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가 인정한 세계의 역사이자 인류 보편적 가치로 인정받았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주승용(여수을) 의원은 “지만원씨야 원래 ‘망언의 제조기’로 유명한 사람이지만, 대한민국 국민이 선출한 국회의원까지 역사적으로 증명되고 직접 피해자들이 버젓이 살아 있는 오늘에도 이런 망언에 동참했다는 것에 대해 분노한다”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광주 북을) 의원은 “지만원을 진상조사위원으로 추천하려 했던 시도가 실패하자 노골적으로 5·18을 왜곡해서 진상조사를 방해하려는 본색을 드러낸 것이다”면서 “한국당이 아무리 태극기 부대를 앞세워 5·18을 왜곡하고 진상조사를 방해하려고 해도 결코 성공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은 논평에서 “군사독재정권에 뿌리를 둔 한국당의 태생적 한계는 어쩔 수 없나 보다”며 “이쯤 되면 지만원씨는 한국당의 비선실세”라고 꼬집었다.

이은혜 민중당 대변인은 “지씨와 장단 맞춰 경거망동 입을 놀린다면 한국당에게 차려질 것은 역사의 무대에서 퇴출 뿐 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역 정치권도 비판 성명을 냈다.

광주시의회(의장 김동찬)는 이날 성명을 통해 “5·18에 대해 허무맹랑한 주장을 펴는 지만원을 국회로 불러들인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어처구니없는 행동에 황당하고 경악스럽다”며 “지만원은 이미 사법적 판단을 받은 자이며, 이러한 범죄자의 주장에 조직적으로 동조한 것은 한국당 스스로 범죄 집단임을 밝힌 것과 다름이 없다”고 강력 비판했다.

/김진수 기자

/김다이 기자


김진수 기자 김다이 기자         김진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