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2월 11일(수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목포 화재피해 상인 2억5천만원 지원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 입력날짜 : 2019. 05.01. 18:58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회장 송필호)는 올해 초 발생한 화재로 극심한 피해를 입은 목포시 산정동 먹자골목 상가 상인 20세대에 국민 성금 2억5천776만2천원을 지원했다.

1일 목포시에 따르면 이번 지원은 목포시청이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최종 확정된 성금 지급 대상자 명단을 전달, 제185차 전국재해구호협회 이사회에서 전소피해를 입은 11세대에 2억1천135만4천원(1세대 당 1천921만4천원), 일부피해를 입은 9세대에 피해 정도에 따라 5등급으로 나눠 4천640만8천원을 지원하기로 의결해 이뤄졌다.

국민성금은 피해세대 개인통장에 ‘희망브리지’라는 이름으로 직접 입금됐다.

이 밖에도 지난 1월부터 목포시 산정동 먹자골목 상가 피해 이웃을 위해 많은 단체와 기업, 개인들이 온정의 손길을 보탰다. 목포시장 김종식 1천만원,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1천만원, 김대중평화센터 이희호 이사장 500만원, 광주은행 2천만원, 김은숙 작가 및 화앤담픽쳐스 윤하림 대표가 각 1천만원씩을 기탁했다.

한편,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는 1961년 전국의 신문·방송사, 사회단체가 힘을 모아 설립한 순수 민간 구호기관이자 국내 자연재해 피해 구호금을 지원할 수 있도록 대한민국 정부로부터 유일하게 권한을 부여받은 법정 구호단체다. /목포=정해선 기자


목포=정해선 기자         목포=정해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