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22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현대차 내수 판매, SUV가 세단 앞질렀다
팰리세이드·베뉴 등 신차 효과…“창사 이후 처음”

  • 입력날짜 : 2019. 10.07. 19:11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국내 자동차시장의 대세로 자리잡으면서 현대자동차의 레저용 차량(RV) 판매가 처음으로 승용(세단) 모델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현대차의 9월 판매실적에 따르면 RV 내수 판매는 모두 1만9천454대로 세단 판매량(1만7천949대)보다 많았다. 여기에서 RV는 SUV와 밴형 차량(CDV, Car Derived Vans), 왜건 등을 포괄하는 차종이다.

이는 제네시스 브랜드를 제외한 집계이며 월간 기준으로 RV 판매량이 세단을 넘어선 것은 창사 이후 처음이다.

현대차는 지금까지 그랜저와 쏘나타, 아반떼 등 세단 모델이 대표적인 ‘베스트셀링 카’를 형성했고, 연간 판매 기준으로 세단과 RV 모델의 비중은 ‘7대 3’ 구도를 형성했다.

그러나 올해는 대형 SUV 팰리세이드와 엔트리급 SUV 베뉴 등의 가세로 9월까지 세단과 RV 비중은 ‘53대 47’을 기록했다.

1-9월 누적 판매량을 보면 세단은 모두 20만179대로 작년 동기 대비 3.1% 감소했지만, RV는 17만5천853대로 20.9% 증가했다.

올해 RV 라인업에 추가된 팰리세이드는 지난달까지 모두 3만9천707대가 팔렸고, 베뉴도 판매 3개월 만에 9천144대 판매를 기록하며 시장에 안착했다.

다만, 팰리세이드는 9월 내수 판매는 2천241대로 올해 월평균 판매량(4천400여대)의 절반으로 줄었다. 이는 생산량이 한정된 상황에서 지난달 북미 등지에 수출하기 위해 5천200여대를 선적했기 때문이다.

팰리세이드는 아직도 국내 출고 대기 물량이 3만5천대 수준으로 인기가 계속되고 있어 판매량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는 노사합의를 통해 기존 생산공장인 울산 4공장 외에 2공장에서도 생산을 개시하는 등 물량을 늘리고 있다.

반면, 상반기까지 내수 판매 1위를 유지했던 그랜저의 9월 판매는 4천814대에 그쳐 작년 같은 달보다 35.9% 급감했다. 그랜저 판매량은 쏘나타(7천156대)는 물론, 아반떼(4천900대)보다 적었다.

이는 그랜저가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를 앞두고 있고, 최근 출시된 기아차 K7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판매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통적으로 세단 모델을 선호하던 국내 시장도 RV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며 “다만, 신형 쏘나타의 판매도 호조를 보이고 다음달 출시하는 그랜저 페이스리프트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어 세단 판매가 반등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임후성 기자


임후성 기자         임후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