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18일(일요일)
홈 >> 기획 > 우수중기탐방

“건강·안전 고려, 소비자 만족 최선”
[우수중기 탐방] 이승만 광남목재 대표

  • 입력날짜 : 2016. 12.05. 19:35
“좋은 제품으로 소비자의 요구를 충족시키는 것이 가장 중요한 과제이자 목표입니다.”

이승만 광남목재 대표는 40여년 동안 목재업계에 종사하면서 축적한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상의 제품, 최고의 품질,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다.

이 대표는 “일상에서 지친 몸과 마음을 보다 더 건강하고 편안하게 쉴 수 있도록 자연 그대로의 친환경 인테리어 내장재로 편백나무를 이용하고 있다”면서 “편백의 장점과 최고의 기술력이 어우러져 만들어진 다양한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과거 외삼촌이 운영하던 목재상에서 목재의 모든 것을 배웠다. 그리고 전국의 모든 숲을 다니면서 한국의 나무에 대해 깊이 연구하고 공부했다.

그러다가 편백 숲에서 사람들이 자연의 기운을 얻는 것을 보고 아토피, 알레르기 등 피부질환을 개선하는데 뛰어난 효과가 있는 편백을 인테리어에 접목 시키게 됐다.

이 대표는 “목재업계에서 일을 시작하면서 감사한 사람들이 많다. 무조건적인 도움과 신뢰를 주셔서 좋은 제품으로 보답하고 싶었다”며 “내 가족이 사용한다는 마음으로 친환경 제품 개발에 몰두하다보니 다양한 편백 인테리어 내장재 이외에도 건강 가구도 생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광남목재에서 생산되는 제품들은 실제로 소비자들의 욕구는 충족시키면서 아울러 배려가 느껴지는 제품이 대부분이다. 스마트합성목재, 손끼임 방지 정첩, 바르는 황토벽지, 편백 건강 가구 등은 친환경제품으로서 소비자의 건강과 안전을 모두 고려했다.

이 대표는 “놀이터나 공원에 있는 목재 설치물들은 주변의 수분을 그대로 흡수해 형태가 변형되거나 나무 결이 틀어져 못이 튀어나오는 등 안전사고를 유발하게 돼 스마트합성목재를 개발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끊임없이 연구하는 것은 물론 박람회에 참여하는 등 홍보활동도 지속적으로 펼칠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는 목재업계의 현황에 대해 “현재 대기업 위주의 목재 유통·마케팅이 이뤄져 지역의 중소기업들은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다”며 “지역 건축자재 업계를 선도해 온 기업으로서 소비자 만족도 1위, 동종업계 사회적 기여도 1위 등을 목표로 시대의 흐름에 맞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해 장기적인 불황을 극복하겠다”고 강조했다./오승지 기자 ohssjj@kjdaily.com


오승지 기자 ohssjj@kjdaily.com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