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25일(화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무안군 ‘찾아가는 토지행정 서비스’ 호응
담당직원 2명→6명 확대…맞춤형 서비스 제공

  • 입력날짜 : 2019. 04.03. 18:51
무안군이 추진 중인 ‘찾아가는 토지행정 서비스’가 마을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찾아가는 토지행정 서비스’는 교통 및 거동이 불편해 군청 방문이 어려운 농촌 오지 마을을 위주로 방문해 부동산 분야에 대한 각종 민원과 평소 궁금한 사항이나 애로사항 등을 직접 현장에서 듣고 군민의 눈높이에 맞는 맞춤형 민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무안군은 지난 2월 14일 해제면 대사리 슬산마을을 시작으로 매월 둘째 주, 넷째 주 목요일마다 ‘찾아가는 토지행정 서비스’를 운영해 현재 9개 마을을 방문, 합병·지목변경 신청, 건물번호판 재교부, 조상땅 찾기 신청 등 57건을 접수·처리하고 결과를 우편으로 알리고 있다.

또한 소유권 이전, 지적재조사, 개별공시지가 등 57건의 상담과 함께 방문 마을의 도로명주소 시설물인 도로명판과 건물번호판 538건에 대한 시설물 점검도 마쳤다.

특히 주민들의 호응이 높아 당초 2명으로 짜여진 운영 계획을 바꿔 6명의 담당공무원이 마을을 방문했다.

토지이동, 조상땅 찾기 등 민원접수 2명, 소유권 이전, 지적재조사 등에 대한 민원상담 2명, 도로명주소 설명 및 시설물 점검을 2명이 전담해 1:1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무안=전양태 기자


무안=전양태 기자         무안=전양태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