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5월 20일(월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4·27 1주년 인간띠로 평화의 기운 보듬자

  • 입력날짜 : 2019. 04.25. 18:30
남북정상이 만나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다짐한 4·27 판문점 선언 1주년이 다가왔다. 판문점 선언은 오랫동안 정체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중요한 전환점이 됐으며 온 국민의 통일에 대한 기대를 부풀게 한 바 있다.

이같은 역사적 대전환점을 기념하는 평화인간띠운동이 비무장지대(DMZ)에서 내일(4·27) 전개될 예정이다.

‘평화 인간 띠 운동’은 1989년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에스토니아 발트해 3국의 시민 200만명이 620km에 달하는 거리에서 촛불과 국기를 들며 인간 사슬을 만들어 지구촌 인류에게 큰 감동을 준 사례가 있다. 3국의 시민들은 세계에 자유와 독립 의지를 나타내 소련으로부터 독립을 이루는 꿈을 실현시켰다.

한반도에서도 이 꿈을 실현하기 위해 서쪽 끝 강화에서 동쪽 끝인 고성까지 비무장지대를 따라 만들어진 평화누리 500km 거리에서 전국 10개 지역 시민들이 동시다발적으로 모여 ‘인간 띠 잇기’ 행사가 펼쳐진다.

광주·전남이 맡은 구간은 임진각 DMZ 내 생태탐방로 5km다. 시·도민 5천200명(광주 3천명·전남 2천200명)이 각 지역에서 당일 오전 6시30분 임진각으로 출발한다. 특히 임진각 DMZ 내 생태탐방로 5km 구간에서는 시·도민 3천여명이 오후 2시27분에 동시다발적으로 손을 맞잡고 인간 띠를 만들어 남북 평화를 위한 지렛대 역할의 모습을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DMZ 평화 인간 띠 운동 행사는 임진각 비무장지대에서 분단을 종식하고 통일의 밑거름이 돼 시민 주도의 소통·평화 운동으로 발전·정착될 수 있다는 판단이다. 또한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때 북측 선수단과 응원단이 방문한다면 광주에서 인간 띠 잇기로 이어가겠다는 계획이다. 하노이에서 개최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종료돼 아쉬움이 있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겠다는 뜻을 밝힌 만큼 더 큰 진전을 기대한다.

이번 ‘평화 인간 띠 운동’ 행사가 한반도 평화 통일의 국제적 지지여론 형성과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인의 의지를 세계에 전파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