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17일(월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서편제보성소리축제 대통령상 김미진
보성 득량 출신 “고향서 명창 반열 올라 더 뜻깊어”
성창순 선생에 사사 ‘심봉사 눈뜨는 대목’ 박수갈채

  • 입력날짜 : 2019. 05.06. 17:50
김미진씨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보성군에서 열린 제22회 서편제보성소리축제 전국 판소리 경연대회에서 김미진(42·여)씨가 명창부 대상을 수상했다.

영예의 명창부 대통령상을 차지한 김미진 명창은 트로피와 우승기, 시상금 4천만원을 수상했다. 김 명창은 본선에서 심청가 심봉사 ‘눈뜨는’ 대목을 불러 심사위원을 비롯한 관객들의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특히 보성군 득량면에서 출생한 사실이 알려지며 보성과의 특별한 인연이 조명받기도 했다. 김 명창은 13살부터 소리의 길을 걷기 시작했으며 보성소리의 계승 발전을 위해 남다른 열정으로 헌신해온 소정 성창순 선생에게 판소리(심청가)를 사사했다.

김 명창은 중앙대학교 한국음악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사 과정을 수료했다. 현재 국립 창극단 단원으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으며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춘향가 이수자이기도 하다.

김미진 명창은 수상 소감에서 “고향인 보성에서 명창의 반열에 오를 수 있어 매우 감격스럽다”면서 “더불어 보성소리를 위해 애써 오신 성창순 선생님께 배운 심청가로 이번 상을 수상하게 돼 더욱 의미가 깊다”고 말했다.

김 명창은 또 “선생님과 보성에 누가 되지 않도록 더욱 소리에 정진하고 보성소리를 알리는 데에도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서편제의 본향, 보성군은 서편제의 비조 박유전 선생과 보성소리를 정립하신 정응민 선생, 조상현, 성창순 등 많은 명창을 배출한 판소리 명창의 산실로서 매년 서편제보성소리축제를 개최해 우리나라 국악발전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한편, 경연대회 수상자는 다음과 같다.

<판소리 부문>

◇명창부

▲대상 김미진 ▲최우수상 강민지 ▲우수상 오미나

◇대학 및 일반부

▲대상 정승기 ▲최우수상 오현기 ▲우수상 이다연

◇신인부

▲대상 오종관 ▲최우수상 정해숙 ▲우수상 손순임

◇학생부 종합대상

▲종합대상 김정욱 (광주예술고·3년) ▲종합최우수상 윤지혁(진도국악고·3년)

◇고등부

▲대상 윤지혁(진도국악고·3년) ▲최우수상 김지현(국립전통예술고·3년) ▲우수상 이하현(남원국악예술고·1년)

◇중등부

▲대상 박지민(국립국악중·2년) ▲최우수상 이지민(영천중·3년) ▲우수상 김송아(목포옥암중·1년)

◇초등부

▲대상 이지윤(영천초·6년) ▲최우수상 이예은(보성남초·5년) ▲우수상 김태연(정읍동신초·1년)

<고수 부문>

◇명고부

▲대상 이충인 ▲최우수상 배런 ▲우수상 강우담

◇대학 및 일반부

▲대상 조인경 ▲최우수상 안태원 ▲우수상 강성준

◇학생부

▲대상 김정욱(광주예술고·3년) ▲최우수상 이우현(국립전통예술고·2년) ▲우수상 박재현(검정고시)

◇신인부

▲대상 표진이 ▲최우수상 장정임 ▲우수상 이필재/보성=임병언 기자


보성=임병언 기자         보성=임병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