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16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TV/연예

“이제 30대, 도전하되 선택과 집중하고 싶다”
‘걸캅스’로 코믹연기 최수영…경찰 민원실 주무관 욕쟁이 역

  • 입력날짜 : 2019. 05.12. 17:52
영화 ‘걸캅스’(정다원 감독)를 보면 ‘최수영의 재발견’이라는 말이 저절로 나온다. 걸그룹 소녀시대 이미지를 벗고, 맞춤옷을 입은 듯 배역을 능청스럽게 소화하는 최수영을 본다. 투톱인 라미란과 이성경 사이에서도 존재감이 밀리지 않는다.

최수영<사진>이 맡은 역할은 경찰 민원실 주무관인 장미. 이름과 달리 육두문자를 입에 달고 살며, 엄청난 정보력으로 디지털 성범죄자를 잡는 데 일조한다. 후반으로 갈수록 정체와 매력이 더 드러나는 양파 같은 캐릭터다.

최근 만난 그는 “장미처럼 제 실제 성격은 유쾌한 편이지만, 장미가 털털하고 4차원 성격인 데 반해 저는 조금 더 차분하다”며 “그동안 만나고 싶었던 캐릭터였다”고 말했다.

최수영은 드라마 ‘제3병원’ ‘연애조작단: 시라노’ ‘내 생애 봄날’ ‘38 사기동대’ ‘밥상 차리는 남자’를 비롯해 최근 영화 ‘막다른 골목의 추억’까지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차근차근 쌓았다.

코미디 연기 도전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호흡을 가지고 노는 희극 연기가 어렵다는 것을 온몸으로 체감했다”면서 “그래도 라미란 배우와 호흡을 맞춰서 많이 배울 수 있었다”고 떠올렸다.

걸그룹 출신이라는 이미지가 있는 만큼 욕설 연기가 꺼려질 법도 한데, 크게 개의치 않는 듯했다. “감독님께서 말끝마다 욕을 붙여서 생활해보라고 조언하시더라고요. 그렇게 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나온다고. 나중에는 너무 편한 말투가 돼서 빨리 벗어나야겠다는 생각을 했을 정도예요.”

최수영은 “이 영화가 시리즈물로 나와서 장미를 꾸준히 연기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강한 애정을 보였다.

영화가 개봉 전부터 ‘젠더 이슈’에 휘말리며 평점 테러를 당한 데 대해선 “여성만을 위한 영화는 아니다”라며 “기존 장르를 여성 시선으로 풀어낸 신선한 영화”라고 강조했다.

최수영은 12살 때 ‘소녀시대’에 앞서 일본에서 데뷔했고, 그 뒤로 소녀시대 멤버와 배우로 살아왔다. “제 시작이 소녀시대인 만큼 그 꼬리표를 떼어내야겠다는 생각은 하지 않아요. 그 연장 선상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고 싶어요.”

그는 “20대 때는 정말 다양하고 많은 일을 했다”면서 “30대는 내가 한 선택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하는 나이인 만큼, 도전하되 선택과 집중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