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22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대기오염 측정값 조작’ 추가 송치할 것”
김상훈 영산강청장 기자간담회

  • 입력날짜 : 2019. 06.26. 19:12
대기오염물질 측정값 조작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영산강유역환경청은 관련 업체를 추가로 검찰에 넘길 방침이다.

김상훈 영산강유역환경청장은 26일 기자간담회를 열어 “수사를 상당 부분 진전했으며 사건을 마무리해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영산강환경청은 사건이 재판으로 넘어가는 기소 시점에 환경부, 검찰과 합동으로 브리핑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김 청장은 “대기오염 배출 사업장이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미세먼지 원인물질 수치를 조작했다는 충격적인 실태가 본질”이라며 “지금은 본질 규명에 힘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영산강환경청은 광주·전남 지역의 대기오염물질 측정대행업체와 배출업체를 조사해 측정값을 조작하거나 허위 성적서를 발행한 정황을 확인했다.

4곳의 측정대행업체와 12곳의 배출업체를 기소 의견으로 광주지방검찰청 순천지청에 송치한 상태다. 검찰은 각 업체 관계자 등 15명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앞서 대기오염물질 배출업체와 짜고 오염 측정치를 조작한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등)로 측정업체 대표 A(64)씨와 B(49)씨 등 2명을 구속했다./문철헌 기자


문철헌 기자         문철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