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0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 내렸다
매개모기 발령기준 이상 발견
세계수영대회 광주 방역 강화

  • 입력날짜 : 2019. 07.22. 19:29
광주시는 전국 질병매개 모기감시 결과 경남지역에서 일본뇌염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가 경보발령기준 이상으로 발견됨에 따라 질병관리본부가 22일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모든 매개모기가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고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이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 치명적인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이 중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어 모기에 물리지 않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일본뇌염은 예방백신이 개발돼 있으므로 예방접종 대상이 되는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어린이는 표준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완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울러, 최근 5년간 신고된 전국 총 134명의 환자 중 124명(92.5%)이 40세 이상이었음을 감안할 때, 논 또는 돼지 축사 인근 등 일본뇌염 매개모기 출현이 많은 지역 거주자 및 일본뇌염 유행국가로 여행 계획이 있는 사람 중 과거 일본뇌염 예방접종 경험이 없는 성인도 예방접종이 권장된다.

광주시는 세계수영대회 기간 모기 매개 감염병 예방을 위해 5개 자치구 75개반 200여명의 방역 기동반을 투입해 지난 4월부터 광주 전역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김광은 시 건강정책과장은 “시 보건환경연구원의 질병매개체 감시 결과, 7월 현재 광주지역에서 일본뇌염을 주로 일으키는 작은빨간집모기가 발견되지는 않았지만, 전국적으로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된 만큼 관심을 갖고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더욱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