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1월 16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한전공대 설립·운영비 1조6천억원 추산
한전, 기본계획안 공개…전기사업법 시행령 개정·특별법 제정 추진 필요

  • 입력날짜 : 2019. 09.17. 19:02
한전공대 2022년 3월 개교 이후 2031년까지 13년간 설립·운영에 소요될 비용이 총 1조6천억원으로 추산됐다. 재정지원 규모는 한전공대 설립이 국정과제로 추진되고 있는 만큼, 정부와 지자체가 비슷한 규모로 지원하는 방안이 검토된다.

한전은 17일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한 한전공대 설립 기본계획안을 공개했다.

기본계획안에 따르면 2022년 3월 개교 후 2031년까지 한전공대 설립·운영비는 총 1조6천112억원이다. 이 중 3천670억원(부지제공 1천670억원 포함)은 전남도와 나주시 등 지자체가 부담한다.

정부 재정지원 규모는 최소 지자체 수준으로 지원하는 수준으로 정했다. 정부 지원 액수를 정확히 밝히진 않았지만 ‘최소 지자체 수준’으로 명시한 만큼 정부와 지자체가 지원하는 예산이 총 설립·운영비의 절반가량이 될 수 있다.

공학계열 단일학부만 개설될 한전공대는 나주 빛가람혁신도시 내 부영CC로 확정된 40만㎡ 부지에 2022년 3월까지 1단계 준공을 거쳐 교사 14만6천㎡를 중심으로 우선 개교한 후, 2022년부터는 단계별로 나머지 연구시설 단지 40만㎡를 중앙정부 주도로 조성한다.

산학연클러스터 40만㎡는 전남도와 나주시 주도로 구축한다.

한전공대 설립 규모는 설립규모는 대학원 600명, 학부 400명 등 총 1천명을 기준으로 하고, 정원 외 30%를 외국인 학생 300명을 편제했다.

교직원 수는 교수 100명, 직원 100명으로 학생 대비 교수 비율을 국내 대학 중 가장 공격적인 ‘10대 1’를 기본으로 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정부의 예산지원을 위해 전기사업법 시행령 개정과 ‘에너지 공공기관의 인재양성 지원 특별법’ 제정 추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박은성 기자


박은성 기자         박은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