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7일(금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소방시설 주변 불법주정차 강력 대응해야

  • 입력날짜 : 2019. 12.15. 19:38
광주지역에서 4대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 중 하나인 소방시설 주변 불법 주정차가 줄기는커녕 되레 늘고 있다고 한다. 소방 활동 지연을 막기 위해 소화전 앞에 주정차 금지를 알리는 적색 노면 표시가 있지만, 지자체의 소극적인 단속으로 불법 주정차가 이어지고 있다. 실제 화재가 발생할 경우 진압 ‘골든타임’을 놓칠 수밖에 없음은 불을 보듯 뻔하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정부는 지난 8월 개정된 도로교통법 시행에 따라 적색으로 칠한 소방용수시설 또는 비상소화장치로부터 5m 이내인 곳에 주정차시 과태료를 2배 인상했다. 승용차는 기존 4만원에서 8만원으로, 승합차는 기존 5만원에서 9만원으로 상향 부과한다. 이처럼 과태료 등 도로교통법이 강화됐음에도 소방시설 주변 불법 주정차 행위는 근절되지 않고 있다.

안전신문고에 신고 접수된 소화전 등 소방용수시설 주변 불법 주정차 건수를 보면 지난 8월 이후 급증하고 있다. 4월부터 11월까지 8개월 간 접수된 불법 주정차 건수는 총 1천516건이었다. 월별로는 4월 55건, 5월, 113건, 6월 116건, 7월 97건, 8월 239건, 9월 269건, 10월 276건, 11월 351건으로, 8월부터 200건을 훌쩍 넘고 있다. 이달 1일부터 10일까지는 93건에 이른다.

소방용수시설 주변 불법 주정차는 특히 동구 불로동 웨딩의 거리와 천변 일대가 심각하다고 한다. 도로 옆 연석에 붉은색 바탕에 흰색 글씨로 ‘소방시설 주정차 금지’라고 쓰여 있지만, 차량들이 그 구간을 빽빽이 차지하고 있다. 불법 주정차 차량들이 한 방향 2차선 중 아예 차선 하나를 가로막아 소방차가 통과하는 것조차 어렵다.

이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소방청·지자체 등의 강력한 대응과 처벌이 필요하다. 소방용수시설은 화재 진압 시 인명·재산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한 것인 만큼 주변에 장애물이 있어선 안 된다.

아울러 차량 운전자들도 내 가족과 이웃을 지킨다는 마음으로 소방시설이 보이는 지역에선 절대 주정차를 하면 안 된다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