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2월 27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소형 어선 압해대교 교각 충돌 선장 숨져

  • 입력날짜 : 2020. 01.22. 19:41
조업을 위해 출항하던 어선이 교각을 들이받아 선장이 숨졌다.

22일 오전 3시50분께 신안군 압해읍 압해대교 인근 해상에서 선박의 조난 신호가 해경에 접수됐다.

10여분 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2.72t급 유자망 어선 A호와 그 안에서 피를 흘린 채 홀로 쓰러져 있는 선장 B(62)씨를 발견했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해경은 B씨가 목포 북항 선착장에서 조업을 위해 홀로 출항한 뒤 항해 중 교각과 충돌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신안=양훈 기자


신안=양훈 기자         신안=양훈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