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7월 7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북구, 코로나 대응 지역상권 빅데이터 분석

  • 입력날짜 : 2020. 06.03. 18:57
광주 북구는 지역 소상공인이 코로나19에 따른 경영환경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역 상권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빅데이터 분석은 국세통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 공공데이터를 기반으로 실시됐으며 최근 5년간 창 폐업 및 생활밀접업종 현황을 분석했다.

먼저 북구의 사업자 수는 총 2만4천898개로 음식업과 소매업이 63%를 차지하고 있다.

2015년부터 올해 3월까지 창업 사업자는 1만4천895개로 업종은 통신판매업, 일반음식점, 휴게음식점 순으로 많았다. 폐업 사업자는 1만126개로 일반음식점, 즉석판매제조가공업, 건강기능식품일반판매업 순이며 5년간 폐업율은 68.3%를 보였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시기인 올해 1분기 창업은 759개 폐업은 556개로 최근 5년간 가장 높은 73.3%의 폐업율을 기록했다. 이중 커피음료업, 통신판매업, 부동산중개업은 큰 폭으로 증가했고 주유소, 문구점, 휴대폰 판매점 등이 상당수 감소했다.

북구는 이번 분석 결과를 지역 소상공인과 예비 창업자를 위해 구 대표홈페이지에 공개했으며 향후 소상공인 지원, 지역상권 활성화, 경영환경 개선 등의 정책 자료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