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14일(금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게임장·오락실·목욕탕·장례식장 등 광주 지하 고위험시설 집합금지 행정명령

  • 입력날짜 : 2020. 07.09. 20:26
광주시가 9일 지하에 있는 고위험시설 중 밀폐·밀집·밀접 등 이른바 ‘3밀’ 공간에 해당하는 곳에서 집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교회에서는 10일부터 정규예배가 아닌 소규모 모임이나 행사, 단체 식사가 금지된다. 개인신상 정보가 담긴 QR코드 기반의 전자출입명부 시스템도 도입된다.

시는 정부 지정시설 12개소 외에 PC방, 종교시설, 학원을 고위험시설로 지정한 데 이어 중위험 시설 중 밀집도가 높고 지하에 있는 게임장, 오락실, 공연장, 실내 체육시설, 멀티방, 목욕탕, 사우나, 장례식장도 고위험 시설로 관리하기로 했다.

이용섭 시장은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광주 누적 확진자는 144명, 6월27일부터 어제(8일)까지 12일 동안 111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고 8일에는 전국 지역감염 확진자의 62%(15명)가 광주에서 발생했다”며 “시민들은 감염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주저 말고 보건소에 연락해 검사를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기자회견에 앞서 시는 시의회, 교육청, 경찰청, 자치구, 의사회, 간호사회, 민관공동대책위, 감염병 관리지원단 대표와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이들 기관들은 각자의 인적, 물적 자원을 공유해 방역에 집중적으로 투입하고 확진자의 동선을 더 신속히 공개하기로 했다.

자가격리자 무단이탈에 대비해 일대일 전담 공무원 지정 외에 경찰과 합동으로 점검을 강화하고 방역수칙 준수 의무 위반 등 공동체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는 강력하게 조치하기로 합의했다.

/김종민 기자


김종민 기자         김종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