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23일(수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광주 자치구 경계조정 적기…이번에 결론내야

  • 입력날짜 : 2020. 08.03. 19:44
광주시 자치구간 경계 조정 논의에 불이 당겨졌다. 광주시는 지역 국회의원들에게 자치구 경계 조정 관련 의견을 묻는 공문을 보내 지난 2018년 용역을 통해 만든 대·중·소 조정안에 대한 답변을 요청하는 등 공론화에 들어갔다. 앞서 시의회에서도 자치구 경계 조정 논의 필요성을 제기해 지역 이슈로 부상했다.

광주시 5개 자치구 중 동구 인구가 9만8천628명으로 가장 적다. 광산구(40만5천969명), 서구(30만292명), 남구(21만7천810명)와 큰 차이를 보이고 있고 인구가 가장 많은 북구(43만3천6명)와는 무려 4배 차이가 난다. 인구수에 따른 재정 규모는 동구가 2천614억원으로 서구(4천481억원), 남구(3천510억원), 북구(6천646억원), 광산구(5천958억원)에 비해 아주 열악하다.

지역 국회의원들은 이 같은 자치구 간 인구 불균형 해소와 균형 발전을 위해 경계 조정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하고 협의체를 꾸리기로 했다. 총선이 이미 끝나고 2년 뒤 지방선거까지 충분한 시간이 남은 만큼 이번이 경계 조정의 적기다. 광주시는 2011년 10월1일을 마지막으로 경계 조정을 하지 않았다.

이후 2018년 11월 용역을 통해 마련했는데 소폭 조정안은 북구 문화동·풍향동·두암 1-3동·석곡동을 동구로, 중폭 조정안은 이에 더해 광산구 첨단 1·2동을 북구로 편입하는 것이었다. 대폭 조정안은 북구 가·다 선거구의 동구 편입, 광산구 첨단 1·2동 북구 편입, 광산구 나 선거구의 서구 편입, 서구 풍암지구의 남구 편입 등이 핵심 내용이었다. 그러나 끝내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정치권이 자치구 간 경계 조정의 필요성과 시급성에 공감하고 있으나 일단 논의에 들어가면 지역구 문제 등 이해관계에 따라 충돌할 소지가 있다. 일부 지역민의 거센 반발도 예상되는 만큼 대승적인 결단이 요구된다. 광주시의 행정구역 개편은 정치권만의 문제가 아니다. 자치구 간 불균형을 바로잡고 동반 성장을 하는 차원에서 이 문제를 바라봐야 한다. 이번에는 자치구 간 경계 조정 문제를 매듭짓기를 기대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