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9월 19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500억대 폭우 피해 광주도 특별재난지역 지정해야”
북구·광산구 등 지원 기준 피해액 초과
정부조사단 현황파악 뒤 추가 지정 검토

  • 입력날짜 : 2020. 08.13. 19:46
최근 기록적인 폭우로 수해를 입은 광주시가 정부에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을 건의하고 나섰다. 정치권·경제계도 한 목소리로 힘을 보태고 있다.

시는 특별재난지역 지정 기준에서 피해액을 산정하는 기준이 요즘 현실에 맞지 않은 만큼 보다 현실성 있는 기준을 적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3일 시에 따르면 광산구, 북구 등 동 단위에서 산정한 피해액이 초과하는 지역이 포함돼 있어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적극적으로 요구하고 있다. 광주의 잠정 피해액은 13일 기준 동구 70억원, 서구 15억원, 남구 69억원, 북구 225억원, 광산구 184억원 등 총 565억원이다.

시는 구 단위 전체가 특별재난지역 선포 기준에 미달할 경우 피해가 집중된 동 단위별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북구는 건국동, 석곡동, 광산구는 임곡동, 본량동 등이 심각한 호우피해를 입어 정부합동조사단에게 동 단위라도 묶어 특별재난지역 지정을 강력하게 촉구할 예정이다.

이날 광주 5개 구청장으로 구성된 구청장협의회는 긴급협의를 통해 “집중호우 피해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인력·재정적으로 한계에 직면해 있다”며 “막대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의 생활안정과 신속한 복구를 위해 5개 자치구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구의회도 이날 ‘특별재난지역 지정 촉구 건의문’을 전국 지자체에 보냈다. 북구의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경제가 눈에 띄게 침체한 상황에서 대규모 재난 상황에 열악한 재정 형편으로는 항구적인 피해 복구를 감당하기 어려운 실정이다”고 밝혔다.

광주상공회의소도 정창선 회장 명의의 ‘광주·전남지역 특별재난지역 지정’ 건의문을 정부 기관 곳곳에 보냈다.

앞서 광주시의회는 성명서를 내고 “광주지역 주민들은 엄청난 피해에 망연자실하고 있어 정부 차원의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며 “사안의 중대성에 비추어 정부가 신속한 결단으로 피해복구가 조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즉각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줄 것을 건의드린다”고 발표했다.

더불어민주당 광주시당도 “재난관리기금 등 광주시의 예산은 코로나19 대응으로 거의 소진돼 특별재난지역 지정으로 수해복구를 위한 추가 국비지원이 이뤄져야 한다”며 “자연재난은 정부의 강력한 뒷받침과 함께 지방정부의 지원, 광주시민의 재난 극복의 단합된 힘이 합쳐진다면 얼마든지 극복 가능할 것이라 믿는다”고 건의했다.

한편 행정안전부 수해 합동조사단 12명은 이날부터 오는 19일까지 광주에서 피해 현황을 파악한 뒤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