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3일(목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제75주년 경찰의 날에 즈음한 소회

  • 입력날짜 : 2020. 10.20. 18:37
10월21일은 창설 75년을 맞이하는 제75주년 경찰의 날이다. 조국 광복과 함께 1948년 10월21일 미군정 체제로부터 경찰권을 이양 받은 날을 기리기 위해 제정한 기념일로 경찰 독자적 치안업무를 수행한지 어언 74년이 흘렀다.

경찰은 해방직후에는 정부수립의 기초를 다진 건국경찰로, 6·25전쟁 당시에는 나라를 굳건히 지킨 구국경찰로 임무를 휼륭히 수행해 왔다고 감히 자부한다. 흔히 경찰을 제복을 입은 시민이라고 일컫는다. 국민이 믿고 의지할수 있는 가장 가까운 곳에 위치한 사람이기 때문이리라. 하지만 작금의 현실은 우리가 염원하는 바와 거리가 먼듯하다.

청운의 꿈을 안고 경찰에 입문한지 28년을 바라보는 필자의 입장에서 볼때도 예나 지금이나 여전히 변함없는 경찰 수난사에 서글픈 마음이 드는 건 왜일까.

우리 경찰은 수사구조 개혁과 자치경찰제를 앞두고 그 어느 때보다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치안활동을 전개하기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으나 사회 일각에서는 아직도 경찰을 부정적 인식으로 바라보는 시각도 많아 경찰과의 친밀도를 더욱 떨어뜨리고 있는 실정이다.

물론 경찰에게 과오가 있으면 국민들로부터 혹독한 질책을 받아야 함은 당연하다. 경찰 또한 급변하는 시대 환경에 맞는 국민 눈높이 치안 서비스를 전개해야 한다.

우리 경찰에서는 지금 이순간에도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고 인권을 최우선하며 각종 강력범죄 척결에도 심혈을 기울여 앙금처럼 남아있는 국민 불신을 털어내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경찰의 치안활동은 곧 국민들의 행복치수와 연결되기 때문이다. 지금 이 순간에도 전국 각지에서 가장 안전한 나라, 존경과 사랑받는 경찰을 모토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자 새벽 찬서리를 맞으며 골목길을 누비고 있는 경찰관과 의경들에 대한 아낌없는 신뢰와 격려를 당부 드린다. 경찰의 날은 단순히 경찰관들만의 생일이 아닌 대한민국 법치주의를 염원하는 우리 국민 모두의 생일이다.

<김덕형·장성경찰서 정보보안과>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