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5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지역경제 살리기 지원책 마련” 한목소리
광주국세청·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

  • 입력날짜 : 2020. 10.20. 19:23
20일 광주 북구 정부광주청사에서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의 광주지방국세청과 한국은행 광주전남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여야 모두 한 목소리로 어려운 지역경제 살리기를 위한 지원책 마련을 촉구했다.

광주가 지역구인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서구을)은 “코로나19와 호우피해 등 여러 측면에서 광주·전남의 경제상황이 어렵다”며 “광주지방국세청과 한국은행이 고민해 이들에 대한 지원책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양 의원은 “지역 소상공인들은 상권쇠퇴, 세금부담 완화 등 요구가 높은데 지원책은 미비하다”며 “일시적 유동성 위기를 겪는 자영업자들에 대한 지원책을 마련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같은당 박홍근 의원(서울 중랑구을)은 “광주·전남은 영세자영업자 비중이 높고 폐업률도 높아 세정지원이 필요하다. 어려운 경제상황을 반영해 국세청이 무리한 징수활동보다는 세정지원활동을 펼쳐나가는 게 옳아 보인다”고 조언했다.

고용진 의원(서울 노원구갑)도 “광주·전남은 제조업이나 서비스업이 부진하는 등 경제 전반이 악화돼 있다”며 “기업들의 어려운 상황을 감안해 정기 세무조사도 가급적 줄여달라”고 요청했다.

우원식 의원(서울 노원구을)은 한국은행의 금융균형발전의 가치를 강조했다. 우 의원은 “한국은행의 금융중개지원대출이 지방은행은 12% 수준에 그치고 있다. 광주·전남의 현실을 집중 점검하고 고민하면서 금융균형발전의 가치를 실현하는 방법을 잘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야당 의원들도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서울 서초구갑)은 “인구 움직임을 보면 전남은 가장 늙은 도시”라며 “이런 상황에서 지역발전을 위한 타개책이 어떤 게 있는지 한국은행은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태흠 의원(충남 보령시·서천군)도 “광주와 전남은 제조업 비중이 낮고 취업자수도 전국평균을 하회한다”면서 세정당국의 적극적인 지원책 마련을 촉구했다.

/박은성 기자


박은성 기자         박은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