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25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김익주 “市, 글로벌모터스 최대주주 역할해야”
광주시의회 제293회 임시회 시정질문
투명한 견제·감시 위해 정관 변경 필요

  • 입력날짜 : 2020. 10.20. 19:23
광주시의회 김익주(더불어민주당·광산1) 의원은 20일 열린 제293회 임시회 시정질문을 통해 광주시가 광주형일자리사업 최대주주로서 역할을 다하지 못하고 있다고 질책했다.

김 의원은 “483억원의 막대한 혈세가 들어간 글로벌모터스가 ‘균특법’과 ‘상법’ 상의 주식회사라는 이유로 광주시와 광주시의회의 감시나 견제를 받지 않기 위해 자료제출 등을 거부하는 것은 ‘광주형일자리’ 사업의 취지와 정신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글로벌모터스가 경력직 사원모집으로 관내 중소기업이나 영세업체에서 직원을 빼오는 결과를 만드는 꼴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현대자동차의 관외 직원들의 근무지 변경이나 실직자 등을 통해 숙련공을 채워 나갈 수 있도록 2대 주주인 현대차가 채용 기준을 광주형일자리 사업 취지에 맞춰 지켜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가균형발전특별법’제11조의2(상생형지역일자리의 선정·지원 등) 6항에서 ‘상생형지역일자리에 대한 효율적 지원을 위해 상생형지역일자리에 참여하는 기관·법인·단체에 출자하거나 출연할 수 있다’고 정하고 있고 이 경우 해당 출자·출연을 받은 기관·법인·단체에 대해서는 ‘지방자치단체 출자·출연 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을 적용하지 않는다는 것이 문제 발단이라고 꼬집었다.

현재 글로벌모터스는 3차례 경력직을 채용했다. 1차는 356명이 지원해서 21명을 채용했고, 2차는 505명이 지원해서 39명을 채용했다. 3차에는 461명이 지원해서 22명, 경력직 총 82명을 채용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세계적으로 내연기관 기반의 자동차 생산이 중단되고 친환경차로 전환하는 추세라면서 향후 글로벌모터스 역시 친환경 자동차 생산라인으로 교체될 것을 예상하고 철저한 대비와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환경 자동차 생산라인으로 교체되면 20-30%정도의 직원 감축이 예상됨으로 광주시가 그때 막대한 혈세를 투입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올 수밖에 없다”며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광주시가 최대주주로서의 권한을 행사해서 경영권은 보장하되 투명한 감시와 견제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정관을 변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         김다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