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1월 30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직업교육훈련기관 직원 수십억 횡령 의혹 수사

  • 입력날짜 : 2020. 10.21. 19:58
국가 보조금을 받아 전문직업인을 양성하는 기관에서 수십억원대 횡령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지역 한 직업교육훈련기관 관계자를 피의자로 적시한 고소장을 접수해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피고소인 A씨는 해당 기관에서 국가보조금 사업을 담당하며 수년에 걸쳐 25억원 상당을 빼돌린 혐의(업무상 횡령·보조금법 위반 등)를 받는다.

직업교육훈련기관 측에서 직원의 횡령 정황을 인지하고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최근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경찰은 A씨가 숨졌어도 남은 수사를 진행해 횡령 의혹 실체를 파악할 방침이다.

직업교육훈련기관 임직원 가운데 공범이 있는지도 수사 대상에 포함한다.

해당 기관은 경제단체가 운영하며 교육비와 훈련 수당 등을 국고 보조로 충당한다./광산=고훈석 기자


광산=고훈석 기자         광산=고훈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