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2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5·18진상조사위, 광주서 첫 전체 회의
헬기사격·전투기 출격대기 등 조사 여부 논의

  • 입력날짜 : 2020. 10.26. 19:52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조사위)가 출범 이후 처음으로 광주에서 전원위원회의를 열고 계엄군의 헬기 사격, 전투기 출격 대기 등과 관련한 조사 개시 여부를 논의했다.

조사위는 26일 광주도시공사 2층에 마련된 조사위 광주사무소에서 조사위원 9명 전원이 참석한 3번째 전체회의(20차 회의)를 열고 13개 안건을 논의했다.

여기에는 5·18 당시 계엄군이 헬기 사격을 하게 된 경위와 사격명령자, 피해 현황 등에 대한 조사를 시작하기 위한 안건도 포함됐다.

또 공군 전투기가 광주를 폭격하기 위해 출격 대기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개시 여부를 논의했다.

조사위는 지난 5월 전체회의에서 조사 대상 가운데 7개 사건에 대한 조사 개시 결정을 내리고 관련 자료와 증언 등을 수집하고 있다.

또 최초 발포와 집단 발포 책임자 및 경위를 밝히기 위해 당시 발생한 각종 발포 사건을 조사하고 진압 작전을 재구성하고 있다.

특히 신군부 핵심 세력의 행적과 지휘체계 이원화, 발포 명령 개입 또는 위장(자위권) 여부 등을 확인하고 있다.

아울러 조사위는 5·18 당시 사망한 것으로 공식 집계된 사망자 165명에 대해 규모와 사인 등이 불확실한 것으로 보고 신원이 확인된 153건의 사망 경위를 재조사하고 있다.

행방불명자로 인정됐다가 신원이 확인된 6건과 무연고 사망 사건 5건 등의 사망 경위도 다시 조사한다.

민간인 집단 학살 사건도 조사 개시 결정돼 조사가 진행 중이다.

주남마을과 송암동 집단학살 사건은 물론 광주역 집단 발포와 전남대·광주교도소에서의 집단 학살 사건, 광주국군통합병원 확보 작전 중 화정동 민간인 집단 학살 사건 등을 조사한다.

행방불명자의 규모와 소재를 조사하는 과정에선 관련자들의 유의미한 진술을 확보하고 교차 검증하고 있다.

작전에 투입됐던 공수부대원들은 “암매장지를 8계단 좌표로 그려 보고했다”는 등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계엄군 성폭력 사건과 북한 개입설, 전남 지역 무기고 피습 사건 등도 조사를 시작했다.

이와 관련해 조사위는 국방부로부터 2천여종에 달하는 자료를 확보하고 국정원·국가기록원·서울중앙지검·5·18기념재단, 언론사 등에서 자료를 받아 검토 중이다. 한편 조사위는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과장급 조사 실무자들이 모두 참여하는 첫 워크숍을 열고 조사 진행 상황과 향후 방향 등을 공유했다./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         최환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