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8일(목요일)
홈 >> 오피니언 > 기고/칼럼

아동학대범죄 조기 발견 근절 시급하다 / 진병진

  • 입력날짜 : 2020. 12.01. 20:42
‘아동복지법 제3조 제7호’에 의거 아동학대란 보호자를 포함한 성인이 아동의 건강 또는 복지를 해치거나 정신적 발달을 저해 할 수 있는 신체·정신·성적 폭력이나 가혹행위를 하는 것과 아동의 보호자가 아동을 유기하거나 방임하는 것을 말한다.

여기에 보호자를 포함한 성인이 아동에게 우발적인 사고가 아닌 상황에서 신체적 손상을 입히거나 신체학대, 그리고 언어적 모욕, 정서적 위협, 감금이나 억제, 기타 가학적인 행위 등이 포함된다.

아동학대는 천벌을 받아야 할 중대범죄이다. 아동의 울음소리, 비명, 신음소리가 계속되는 경우, 아동의 상처에 대한 보호자의 설명이 모순되는 경우, 계절에 맞지 않거나 깨끗하지 않은 옷을 계속 입고 다니는 경우, 뚜렷한 이유 없이 지각이나 결석이 잦은 경우, 나이에 맞지 않는 성적 행동을 보이는 경우 등은 반드시 신고하기를 당부한다.

아동의 이름, 주소, 학대행위자로 의심되는 사람의 이름, 주소 등을 전화로 국번없이 112, 관할지역아동전문기관으로 방문 신고해도 가능하다. 신고자의 신분은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제10조, 제62조에 의해 보장되며, 아동이나 학대행위자의 정보를 파악하지 못해도 신고는 가능하다.

아동학대범죄에 대해 경찰은 철저한 대응 및 지원으로 건강한 가정, 행복한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시민들도 철저하게 아동학대범죄 등에 대해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한다.

<진병진·여수경찰서 봉산파출소>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