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0일(수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GGM, 지역경제 활성화 본분 되새겨야

  • 입력날짜 : 2021. 01.14. 19:45
오는 9월 첫 신차 출시를 목표로 자동차 공장 가동을 준비하고 있는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구설수에 휘말렸다.

최근에는 구내식당 운영업체와 태양광설비업체 선정 과정에서 지역 홀대 논란이 일었다. 시민사회단체에 이어 광주시의회가 의원 일동 명의로 상생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혁신안을 마련하라며 성명서를 발표하는 상황이다.

시의회는 광주형일자리 첫 모델로 시민들의 성원과 관심 속에 설립된 GGM이 지역 기업과 시민들의 참여를 고려하기보다 오히려 과도한 자격 제한으로 그 기회마저 빼앗는 행태를 연달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GGM은 대기업만으로 기준을 제한한 구내식당 입찰에서 지역사회 지적을 받고 조금 완화해 재공고 했지만 결국 대기업으로 선정했다. 또 태양광발전 임대사업 역시 지역업체가 참여 못하고 에너지전환의 핵심 동력이 될 시민들의 참여마저 박탈했다는 주장이 나온다.

태양광 사업과 관련, GGM은 광주·전남 소재 업체들로 제한 입찰을 했으며, 실적 기준이 너무 높다는 의견을 받아들여 대폭 낮춰 재공고해 투명하고 공정하게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여러 난관을 극복한 노사민정 간의 지속적인 대화와 협력의 성과물이다. 대한민국 제1호 지역상생형일자리 모델로 전국적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시민기업이자 지역기업으로 광주의 각별한 사랑을 받고 있다. 그러해서 지역사회를 외면한 행태는 용납될 수 없다.

지금 독단적인 의사 결정이라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 귀 기울여야 한다. 더 늦기 전에 그동안의 우려를 말끔하게 씻어내는 노력을 펼쳐야 하는 것이다. 광주시를 대표해서 483억원이라는 세금을 출자한 광주그린카진흥원은 제1대 주주 역할을 환기해야 한다.

GGM은 반드시 글로벌기업으로 성공해야 하는 시대적 사명감을 갖는다. 태생적으로는 지역의 합리적인 요구와 의견을 적극 수용하는 것이 마땅한 의무다. 지역일자리 창출과 경제 활성화라는 설립 취지를 무겁게 받들어야 할 때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