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19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중앙공원1지구 사업자 요구 대부분 수용” 강력 규탄
광주경실련·시민협 “사업 원점 재검토·분양원가 공개” 촉구

  • 입력날짜 : 2021. 01.14. 20:15
광주 중앙공원1지구 개발사업과 관련, 광주시와 사업자가 분양가 1천900만원, 후분양 등으로 사업 추진 계획을 잠정 합의한 가운데 시민단체들이 잇달아 성명을 내고 시가 사업자의 요구를 대부분 수용해 특혜를 제공했다며 강력히 비판하고 나섰다.

광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광주경실련)은 14일 성명을 내고 “민간공원 특례사업 중앙공원1지구 사업자의 사업계획 변경 추진계획(안)을 대부분 수용한 시의 행태를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광주경실련은 “중앙공원1지구가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돼 당초 계획대로 사업 추진이 어렵게 되자 ㈜한양이 최대 주주로 참여한 빛고을중앙공원개발㈜ 측이 광주시에 사업변경(안)을 제출했고 4차 변경(안)이 광주시에 의해 대부분 수용됐다”며 “특혜라고 할 정도로 사업자 측의 요구사항이 조건 없이 수용된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이들은 “편법과 꼼수로 가득한 사업자 측의 사업변경(안)을 광주시가 전면 수용한 것에 대해 실망과 우려를 금치 못 한다”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당시의 기준을 바탕으로 중앙공원1지구 사업을 원점에서 재검토해 공공성 및 공익성 확보 내용을 공개하고 개선대책을 제시하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들은 “협상 내용을 상세하게 공개하고, 시민의 부담 경감방안을 제시하라”며 “분양원가공개 의무를 협상 내용에 포함하고, 시민 검증단 등 시민참여방안을 제시하고 추진하라”고 촉구했다.

광주시민단체협의회도 이날 성명을 통해 “민간공원 특례사업 중앙공원 1지구 사업자의 요구를 대부분 수용한 광주시의 행태에 깊은 실망과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사업계획 변경안에 비공원시설 면적 확대, 용적률 증가, 세대수 및 중·대형 평수 증가 등 사업자 측에 유리한 내용이 대부분”이라며 “중앙공원1지구는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정에서부터 물의를 일으켰으며 사업변경과 특혜시비로 구설수에 오르내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들은 “시는 민간공원 특례사업 아파트 분양원가를 제대로 공개하고, 철저하게 검증하라”며 “중앙공원1지구와 관련된 도시계획위원회심의, 교통·경관·건축 심의에 대한 모든 과정을 시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주장했다./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         정겨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