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3월 2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전남·일신방직 부지, 공공성 확보해야”
시민대책위 출범 “근대산업 문화유산”…활동 돌입

  • 입력날짜 : 2021. 01.20. 20:16
일본 방직업체가 설립한 공장을 모태로 한 광주 북구 임동 옛 전남방직·일신방직 공장 부지를 개발할 때 공공성을 확보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남·일신방직 부지 공공성 확보를 위한 시민대책위원회는 20일 광주 동구 YMCA무진관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대책위는 출범 선언문을 통해 “전남·일신방직 부지는 일제 수탈의 아픔과 지역의 산업화를 견인한 역사가 교차하는 애증의 공간”이라며 “여성 노동자들의 삶과 흔적이 고스란히 스며있는 터이자 광주의 마지막 남은 근대산업 문화유산”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과거를 잊고 현재와 미래를 담보할 수는 없다”며 “해당 부지를 활용할 땐 무엇보다 공공성을 최우선 기준으로 삼고 시민 참여를 통해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언제부턴가 우리 지역의 소중한 유·무형의 자산들이 지역의 발전과 성장이라는 미명 아래 사라지고 있다”며 “더는 우리의 무관심으로 지역의 소중한 유·무형의 자산이 자본의 탐욕으로 사라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우리는 해당 부지의 보존 원칙, 활용과 관련한 기준과 방향을 제시하고 향후 적극적인 대응과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며 “뜻있는 전문가들과 시민들의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1935년 일본 방직업체가 설립한 공장이 모태가 된 전남·일신방직은 해방 이후 정부에서 관리하다 1951년 민영화됐다.

이후 전남방직은 2017년 말 가동을 중단했고, 일신방직은 현재까지 가동 중이다.

전남·일신 방직은 2019년 8월 광주시에 최초 용도 변경을 제출한 이후 두 차례 수정·보완을 거쳐 지난해 4월 개발 계획을 접수하고 부동산 개발 업체와 계약을 체결했다. 토지 매각 계약을 체결한 부동산 개발 업체는 공장 부지를 공업용지에서 상업이나 주거 용지로 변경해 상업 시설, 업무 시설, 주상복합 시설 등을 조성하겠다는 제안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시는 사전 부지 협상 선정을 위한 전문가 합동 기획단(TF)을 구성해 부지 조사 용역을 진행하고 있다./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         오승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