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3월 6일(토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의장 불신임안 놓고 전남도의회 연초부터 ‘파행’
올해 첫 임시회서 의원간 설전 끝에 처리 보류
민주당 전남도당 “당내 갈등 우려…예의주시”

  • 입력날짜 : 2021. 01.26. 20:41
새해 첫 도정 업무보고
26일 도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49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 참석한 김영록 전남지사가 2021년도 도정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전남도 제공>
전남도의회가 새해 첫 시작부터 ‘삐거덕’ 대고 있다. 도의회는 26일 올해 첫 임시회 본회의를 개최했지만, 의장 불신임안 상정을 놓고 의원간 1시간 동안 고성이 오가는 등 파행을 겪었기 때문이다.

도의회는 이날 새해 첫 본회의를 열고 김영록 전남지사와 장석웅 전남도교육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정·교육행정 업무보고를 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김한종 의장이 지난해 전남도의원 15명 명의로 발의된 ‘의장불신임안’을 상정하면서 회의장 내 소란이 일기 시작했다.

먼저 이장석(더불어민주당·영광2) 도의회 원내대표는 “회의규칙에 따르면 불신임안이 발의, 제출됐을때는 서명한 의원이 전원 철회를 해야 한다”며 “오후에 의장이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 서명한 의원들이 지금이라도 이 안건을 철회해 전남도의회가 의견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말했다.

불신임안 발의 의원 측은 전날 협의 과정에서 김한종 의장이 사과하면 불신임안을 철회할 수도 있다는 의견을 보였는데도 상정 절차를 지키지 않고 의장이 직권으로 기습 상정한 것은 ‘절차적 하자’라며 반발했다.

의장 불신임안을 대표 발의한 임종기(더불어민주당·순천2) 의원은 “의사 일정에 없던 불신임안이 회의 당일 기습 상정된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번 회의진행를 맡은 구복규(더불어민주당·화순2) 부의장은 “회의 규칙에 따라 의장 불신임 안건은 직권 상정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의장 불신임안’ 상정과 관련, 논의를 비공개 또는 공개로 하느냐를 놓고도 팽팽한 신경전이 이어졌다. 언쟁 끝에 비공개로 진행되기로 했으나 언성이 높아지자 결국 표결을 거쳐 보류했다. 이에 따라 ‘의장 불신임안’ 논의는 다음 회기로 연기됐다.

의장 불신임 안건은 임종기 의원 등 민주당 의원 14명과 민생당 비례대표 김복실 의원 등 도의원 15명이 지난달 18일 발의했다.

불신임 결의안에 참여한 의원은 민주당 임종기(순천2)·임영수(보성1)·김용호(강진2)·정광호(신안2)·최병용(여수5)·장세일(영광1)·정옥님(비례)·나광국(무안2)·신의준(완도2)·박종원(담양1)·민병대(여수3)·박진권(고흥1)·조옥현(목포2)·김기태(순천1) 의원과 민생당 김복실(비례) 의원이다.

이들 의원은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 조합 위원 선정 부당성, 민간공항 이전 및 민주당 원내대표 처우 관련 5분 자유발언 제한 등을 불신임 사유로 들었다.

이와 관련, 민주당 전남도당 관계자는 “같은당 소속 도의원 간에 벌어진 이 같은 다툼에 우려를 표한다”면서 “예의주시하는 등 대응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의원은 현재 56명으로 더불어민주당 51명, 민생당 1명, 정의당 2명, 무소속 2명으로 민주당이 다수당을 차지하고 있다./임후성 기자


임후성 기자         임후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