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17일(일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람들

“中 관광객에 한국 문화 알리겠다”
조선족 출신 호남대 대학원 관광학과 이광길씨 관광통역안내사 시험 합격

  • 입력날짜 : 2014. 06.17. 20:17
“날로 늘어나는 중국인 관광객들에게 한국의 문화와 풍물 등을 제대로 안내할 수 있는 자격을 취득하게 돼 기쁩니다.”

호남대 대학원에서 관광학을 공부하고 있는 이광길(28)씨가 최근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시행한 관광통역안내사 자격시험에 최종 합격해 주목을 끌고 있다.

17일 호남대에 따르면 대학원 석사과정에 재학중인 이씨는 한국사와 관광자원해설, 관광법규, 관광학개론 등 4과목의 필기시험과 면접 과정을 거쳐 관광통역안내사 자격증을 손에 쥐었다.

관광통역안내사는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관광안내 및 통역활동을 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자격증을 취득한 이씨가 더욱 화제가 되는 이유는 조선족 출신이라는 점 때문이다. 중국 길림성 연변 태생인 그는 연변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지난 2012년 호남대 대학원 관광학과에 입학해 석사과정을 공부하고 있다.

관광통역가이드가 꿈인 그는 그동안 중국 길림성 연변주 관광국과 중국 베이징 스타투어에서 가이드 역할을 하는 등 실무를 쌓아 왔다.

특히 호남대 대학원에서 관광학을 새롭게 공부하면서 최근 급증하고 있는 중국관광객들에게 한국을 제대로 알릴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다 관광통역안내사를 최종 목표로 삼았다.

한국어능력시험과 MOS-master 자격증 등 자신의 꿈에 다가가기 위한 준비를 철저히 한 그는 한국사 교과서를 비롯 관광법규, 관광자원해설론 등의 수험서와 2년여 씨름한 끝에 합격의 영광을 안았다.

한국관광공사 사장이 발행안 자격증을 손에 쥔 이씨는 “중국과는 판이한 한국사를 처음부터 공부하는 것이 정말 어려웠다”면서 “그래도 한국의 역사와 문화의 깊이를 새롭게 알아간다고 생각하니, 오히려 재미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 “현재 중국관광객들은 한국을 무척 선호하고 있으며 실제로 물밀 듯이 몰려오고 있다”면서 “한국 여행사에 취업해 이들을 대상으로 한국의 참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끝으로 “호남대에서 관광학을 공부한 것이 이번 나의 꿈을 이루는데 동기부여가 됐으며, 최종 과정을 통과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며 “광주는 나의 제2의 고향이고 호남대는 그 터전이다”고 환한 미소를 지었다./박은성 기자 pes@kjdaily.com


박은성 기자 pes@kjdaily.com         박은성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