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6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람들

“연구·환자복지 써달라” 1억 쾌척
김윤하 전남대병원장 직무대행 장인·장모

  • 입력날짜 : 2014. 07.09. 20:12
“작은 금액이지만 병원발전을 위한 정책연구와 직원·환자의 복지후생 향상 그리고 교수 연구활동 증진을 위해 유익하게 써주세요.”

80대의 노부부가 사위가 근무하는 대학병원에 발전기금 1억원을 쾌척해 화제다.

주인공은 바로 현재 전남대병원을 이끌어 가고 있는 김윤하 병원장 직무대행(이하 병원장)의 장인 박인수(89) 전 전남도보건과장과 장모 김금례(84)씨 부부.

이들 부부는 9일 오전 전남대병원 1층 로비에서 열린 발전후원금 전달식에서 병원발전을 위해 써달라며 김 병원장에게 1억원을 전달했다.<사진>

전달식은 병원 직원뿐만 아니라 환자와 보호자 등 50여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성금이 전달됐으며 행사도중 박수갈채가 터지는 등 훈훈한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이날 장인·장모로부터 성금을 건네받은 김 병원장은 다소 쑥스러운 표정을 짓기도 했다.

이 과정에서 장인인 박인수씨는 이날 전달한 후원금을 병원발전을 위한 정책연구와 직원·환자의 복지후생 향상 그리고 교수 연구활동 증진을 위해 유익하게 써달라고 해 주목을 끌기도 했다.

박씨는 직장생활 40여년을 전남도 보건과 등에서 근무하면서 지역 보건의료증진에 힘쓰며 공무원 외길인생을 지내왔다.

특히 그는 지난 1967년 당시 광주·전남지역 수원지와 우물 소독을 위해 배급받은 소독약이 전투용극약으로 잘못 배달된 것을 투약 직전 알아내 대참사를 방지한 주인공이다.

이 사실은 4년이 지난 1971년 언론을 통해 세상에 알려졌으며, 그는 이러한 공로 등으로 수차례의 장관표창을 받았고 1980년에는 콜레라 발병에 따른 적극적인 처치로 녹조훈장도 받았다.

박씨는 “평소 지역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진료와 연구에 힘써오고 있는 전남대병원을 위해 성금을 기탁하게 돼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다”면서 “무엇보다 사위가 근무하는 병원이기에 더 기쁘고 앞으로도 승승장구하는 병원이 되길 기원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대해 김윤하 병원장은 “평소 어려운 주위사람들한테 많은 애정을 베푸시는 장인·장모로부터 이렇게 큰 후원금을 받게 돼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 면서 “부모의 큰 뜻에 보답하는 마음으로 병원발전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노병하 기자 icepoem@kjdaily.com


노병하 기자 icepoem@kjdaily.com         노병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