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1월 26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탑뉴스

세월호 여파 지역경제 마비
절망의 진도를 구해주세요

관광객 급감 피서 특수도 사라져 생계 막막
범군민대책위, 중앙정부·국회에 건의문 전달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도 실질 지원방안 호소

  • 입력날짜 : 2014. 07.16. 20:23
진도군 범군민대책위원회가 국회 앞에서 세월호 특별법 제정을 촉구하며 단식 농성을 벌이고 있는 실종자 가족들을 위로하고 있다. /진도군 제공
세월호 참사로 생계 활동에 직격탄을 맞은 진도 주민들이 정치권에 대책을 요구하는 건의문을 전달했다. 실종자 가족들도 중앙정부와 국민들에게 진도 경제를 살리기 위해 호소하고 나서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16일 진도군에 따르면 지역 내 58개 사회단체가 참여한 범군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지난달 24일 결성된 이후, 정부와 정치권에 지역 피해 상황 등을 설명하고 있다.

현재 진도는 사고 이후 관광객의 발길이 뚝 끊겨 여름철 관광특수가 사라졌다. 낚시점과 특산품, 식당 등 상가들의 수입은 절반 이하로 곤두박질했다. 민박, 펜션 등 영세 상가들은 생계를 걱정하며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특히 청정해역에서 생산된 전복, 멸치, 다시마 등 각종 특산물은 반품되거나 반값에 거래되고 있는 실정이다.

대책위는 최근 범정부대책상황실에서 이주영 해양수산부 장관을 면담하고 정부 차원의 진도 지역 경제 정상화를 위한 대책 강구를 요청했다.

지난 15일에는 국회를 방문,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김영록 원내수석부대표와 새누리당 원내대표실 관계자 등을 직접 만나 세월호 특별법의 조속한 제정을 촉구하는 ‘진도군민 피해 보상 및 지원 건의문’을 전달했다.

정치권도 대부분 공감하는 분위기다. 세월호 특별법에 진도 어민들이 직접 구조 활동에 참여한 부분에 대한 보상, 수산물 유류 피해, 수산물 수확 지체 피해, 지역 농수특산물이 안 팔리는 문제, 관광객 감소 등이 명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가운데 세월호 사고 실종자 가족들도 진도에 대한 실질적이고 충분한 지원책을 조속히 마련·시행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들은 15일 진도군민에 대한 입장 자료를 통해 “눈물로 밤을 지새우고 팽목항에서 아이들의 이름을 부를 때 진도군민들이 곁에서 가족의 아픔을 함께 하며 참사를 당한 작은 영혼 하나 하나를 위로해 주었다”며 “군민 여러분의 생활 불편이나 상공인들의 침체된 경제상황을 제대로 돌아보지 못해 너무 죄송스럽고 감사한 마음이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에서도 말뿐인 지원이 아니라 직접 체감할 수 있도록 전남도, 진도군과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특별재난구역으로 선포된 진도군·안산시에 대한 현실적 보상과 실질적 지원 방안, 세월호 특별법 마련을 통한 진상 규명, 보상 및 지원을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등을 촉구하고 있다.

대책위 관계자는 “진도가 자칫 ‘지역 이기주의’로 내비칠 것을 우려한다”면서 “세월호 수습에 최선을 다하고, 참사와 관련한 모든 의혹과 문제점에 대한 성역없는 진실 규명과 진상조사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진도=박세권 기자


진도=박세권 기자         진도=박세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