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3일(금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해남군, 국립에코식물원 유치 잰걸음
서울식물원·아침고요수목원 견학…대응 전략 마련

  • 입력날짜 : 2019. 04.07. 19:21
해남군이 국립에코식물원 유치를 위해 속도를 내고 있다.

7일 해남군에 따르면 명현관 해남군수를 비롯한 산림녹지 담당 공무원들은 지난 4-5일 서울식물원과 아침고요수목원 등 우수사례를 견학하고 에코식물원 해남 유치 전략을 모색했다.

서울시 강서구에 위치한 서울식물원은 도심공원 내 식물원으로 세계의 자연을 담은 서울 최초의 보타닉 공원을 지향하고 있다. 다음달 정식 개원을 앞두고 있으며 지중해와 열대기후의 환경을 바탕으로 한 세계 12개 도시의 식물을 식재한 유리온실을 갖추고 있다.

1994년 경기도 가평에 개원한 아침고요수목원은 33만㎡(10만평)의 넓은 부지에 22개의 특색있는 주제공원, 5천여종의 식물이 식재된 국내 최대 수목원으로 연간 100만명 넘는 관람객이 방문하고 있다.

해남군은 지난달 열린 ‘김영록 지사와 군민과의 대화’를 통해 국립에코식물원의 해남 유치에 대한 건의와 함께 군민들의 적극적인 의지를 전달한 바 있다.

또한 이번 견학을 포함해 식물원 조성 기본구상 용역을 실시, 식물원 유치에 대한 타당성과 입지여건 등을 분석해 체계적인 대응전략을 마련하는 등 발 빠른 대응에 나서고 있다.

해남군은 한반도 아열대화의 관문이자 대규모 유휴부지를 보유하고 있는 해남이 국립에코난대식물원 입지의 최적임을 홍보하는 한편, 전 군민이 함께하는 적극적인 유치 활동으로 민관의 의지를 모아 나갈 예정이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해남은 지구 온난화로 인한 난대 식물의 자생이 가능하고 땅끝이라는 입지적 조건이 무척 우수하다”며 “타 시군과 차별화된 식물원 조성계획을 마련해 국립에코식물원이 해남에 유치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립에코난대식물원 조성사업은 산림청 국비사업으로 내년부터 2025년까지 난·아열대 식물종 보존 및 연구기반과 생태관광 기능을 갖춘 난대식물원을 조성하게 된다. 올해 입지가 선정될 예정이다./해남=김병용 기자


해남=김병용 기자         해남=김병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