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18일(수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현대삼호重, 초대형 ‘컨테이너 크레인’ 수주
설계·제작 등 턴키방식 2022년 마무리 예정

  • 입력날짜 : 2019. 04.21. 18:02
<싱가포르 투아스 신항만>
현대삼호중공업이 싱가포르 투아스 신항만 건설에 필요한 초대형 컨테이너 크레인의 첫 입찰을 따냈다.

21일 현대삼호중공업에 따르면 싱가포르 PSA와 최근 컨테이너 크레인 4기 계약을 확정했다. 이번 공사는 현대삼호중공업이 설계와 구매, 제작, 설치, 운송, 현장 시운전 등 모든 공사를 일괄 맡아 진행하는 턴키방식으로 2022년 중으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번 계약에는 향후 같은 사양의 컨테이너 크레인 4기를 추가로 구매할 수 있는 권리도 포함돼 있다.

싱가포르 투아스 신항에 설치될 예정인 이들 컨테이너 크레인은 최근 운용이 늘어나고 있는 1만8천TEU 이상 초대형 컨테이너선의 물량을 완벽하게 처리할 수 있다.

높은 수준의 자동화와 원격조정을 통한 무인화 기술이 적용된 첨단 제품으로 각종 센서와 카메라 등을 통한 첨단 기술로 운영된다.

이 크레인에는 컨테이너를 적재 및 하역할 수 있는 트롤리(Trolley)가 2개가 설치된 점도 특징이다.

이는 항구에 접안하는 운송 선사의 효율을 높여줘 궁극적으로 항만의 생산성을 극대화 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현대삼호중공업의 한 관계자는 “완벽한 품질의 크레인을 정해진 납기에 맞춰 인도함으로써 뒤이은 입찰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선점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사업 성공 수행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했다.

한편, 현대삼호중공업은 1985년 이후 지금까지 국내 외 주요 항만에 총 128기의 컨테이너 크레인을 인도해 왔으며 파나마운하 갑문설비 등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산업 설비 분야에서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다./영암=이봉영 기자


영암=이봉영 기자         영암=이봉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