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6월 17일(월요일)
홈 >> 광주전남 > 지역

순천국유림관리소, 아시아매미나방 예찰·방제
광양항·산림 경계구역 중심

  • 입력날짜 : 2019. 04.24. 18:30
순천국유림관리소(소장 박상춘)는 최근 북미 지역으로 출항하는 우리나라 선박에 피해를 주고 있는 아시아매미나방 방제를 위한 약제살포 등 관계기관과의 협력, 공동예찰 및 방제에 나선다.

이번 아시아매미나방의 예찰·방제는 관내 주요항구인 광양항과 산림의 경계구역을 중심으로 이달 말부터 지속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북미식물보호기구(NAPPO)는 아시아매미나방 유입 차단을 위해 아시아매미나방 검역지역에서의 선박·화물의 이동 규제를 하는 한편 미국, 캐나다, 멕시코, 칠레 등으로 입항하는 선박에 대해 아시아매미나방 무감염 증명서 제출을 의무화하고 있다.

아시아매미나방은 80여종의 과수 및 수목을 가해하는 식엽성 해충으로 극동 러시아, 일본, 한국, 중국 북부 지역에 분포하고 있으며 5월부터 9월 중 항구에 정박 중인 선박의 불빛에 유인돼 선박에 알을 낳는 습성이 있다.

순천국유림관리소 관계자는 “이번 예찰·방제활동으로 광양항에서 아시아매미나방 규제국가로 출항하는 선박에 대한 원활한 업무 지원과 쾌적한 항만 환경을 조성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지속적인 산림 내 병해충뿐만 아니라 일반 병해충에 대한 방제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순천시에서도 병해충 방제를 위해 산불진화대, 산림병해충예찰방제단 등을 늘리는 계획을 구성 중에 있으며 더불어 쾌적한 순천시를 만드는데 일조하겠다”며 “병해충 방제를 지속 실시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 하고 또한 숲 가꾸기 과정에서 생산되는 부산물을 수집해 재활용할 수 있는 산림바이오매스수집단을 운영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며 땔감 등 부산물을 독거노인과 취약계층에 지원하는 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순천=남정민 기자


순천=남정민 기자         순천=남정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