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8월 20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경제

친환경농 안전한 먹거리 승부 통했다
구례 귀농인 이지예·김용일 부부, 농촌 성공 정착 눈길
지난해 청년창업농 선발 강소농 영농 활동
고추·마늘·양파 등 판매 신뢰관계 시장 구축

  • 입력날짜 : 2019. 05.16. 18:28
구례 이지예·김용일씨 부부
최근 귀농·귀촌인이 늘어가고 있는 가운데 농촌에 성공적으로 정착한 귀농인 부부가 있어 눈길을 끈다.

구례군에 거주하고 있는 이지예(41·여)·김용일(45)씨 부부가 그 주인공이다.

16일 전남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성일)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청년창업농으로 선발돼 올해는 강소농으로 영농활동을 하고 있으며 현재 전남농업기술원 강소농지원단 임승호 전문가의 컨설팅을 받고 있다.

이지예씨의 남편 김용일씨는 서울에서 경호회사에 근무하다가 홀로 계신 어머니를 모시기 위해 아내와 함께 2017년 2월 구례로 귀농했다.

귀농 첫해인 2017년에는 마늘, 고추, 감자 등을 친환경으로 재배해 SNS 홍보를 통해 구례 지리산 관광객들에게 판매했다.

또한 이 씨 부부는 영농 및 경영일지를 꼼꼼히 기록하면서 귀농초기에 작은 소득으로도 가정경제에 별다른 어려움 없이 지낼 수 있었으나 1년 내내 고생해 농사로 벌어들인 수익은 1천만원에 불과했다.

그래서 이 씨 부부는 농가소득을 올리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추진했다. 그러한 노력의 일환으로 지난해 말 전남농업기술원이 주최한 경영기록경진대회에 참가해 우수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귀농 2년차인 올해 들어와서는 구례군 강소농자율모임체를 조직했고 현재는 스마트 스토어 입점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더 나아가 SNS 판로를 개척하기 위해 블로그, 밴드,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등도 활발하게 운영하고 있다.

귀농한 이 씨 부부의 올해 농업소득 목표액은 5천만원이다.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를 찾는 도시민을 대상으로 친환경으로 재배한 고추, 마늘, 양파, 고사리 등을 정직한 가격으로 판매함으로써 도시 소비자와 농촌 생산자가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먹거리 신뢰관계 시장을 만들 계획이다.

또한 노농상생 프로젝트 ‘친환경고추 회원 만들기’를 통해 도시 소비자 회원 100명을 모집해 친환경 고추를 합리적인 가격에 공급할 계획이다.

건강한 흙에서 건강한 작물이 나온다는 일념 하에 이 씨 부부는 지난해부터 EM미생물, 지리산의 부엽토와 미강을 발효시킨 ‘살아있는 건강한 퇴비’로 건강한 흙을 만들고 있다.

이지예 씨는 “소중한 우리 몸의 건강을 지켜갈 수 있는 좋은 먹거리를 만드는데 사명감을 갖고 일하고 있다”며 “전남농업기술원 ‘강소농지원단’의 경영마케팅 및 친환경 재배기술에 관한 컨설팅덕분에 영농활동에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전남농업기술원 농촌지원과 정찬수 과장은 “청년농업인 등 귀농 귀촌인이 영농에 실패하지 않고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개인별 밀착 컨설팅과 기술보급 사업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