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7월 22일(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여수 야산 경비행기 추락…조종사 무사 구조

  • 입력날짜 : 2019. 06.13. 19:32
13일 오후 여수시 소라면 한 초등학교 인근 야산에 훈련용 소형 경비행기가 추락해 119 대원들이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여수소방서 제공
13일 오후 1시59분께 여수시 소라면 한 초등학교 인근 야산에 소형 경비행기가 추락했다.

사고가 난 경비행기는 교통대학교 비행훈련원이 운영하는 4인승 훈련기로 조종사 A(25)씨 1명만 탑승했다. A씨가 조종한 경비행기는 SR-20 기종으로 기체에 낙하산이 펴져 하강하던 중 고압선에 낙하산이 걸리면서 야산에 추락했다. 해당 기종은 비상 상황이 발생하면 기체가 통째로 낙하산에 매달려 안전하게 하강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사고가 나자 119 소방대원 30명이 투입돼 구조작업에 나섰으며 추락한 훈련기의 조종석에서 A씨를 구조했다. A씨는 가벼운 찰과상 등 크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기체는 행인이나 건물이 없는 야산 자락에 떨어졌다. 폭발이나 화재 등 추가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고, 인명피해는 없었다. 사고가 난 훈련기는 이날 오후 1시52분 여수공항을 이륙해 비행훈련원 사무실이 소재한 무안공항으로 향하고 있었다.

기체는 2016년 6월17일 무안군 현경면 수양리 야산의 밭에 추락한 경비행기와 같은 기종이다. 항공조사위원회는 이날 오후 사고 현장에서 수습에 나서는 한편,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여수=김진선 기자


여수=김진선 기자         여수=김진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