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9월 21일(토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민주당 광주·전남 현안 국가전략 차원서 봐야

  • 입력날짜 : 2019. 08.25. 18:02
지난 22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시도지사 간담회에서는 내년도 국비확보 지원 문제가 심도 있게 논의되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인영 원대대표 등 주요 당직자가 참석한 이날 간담회에서 광주시와 전남도는 지역현안을 설명하고 지역발전의 동력이 될 내년도 국비확보 지원을 강력 요청했다.

이 시장은 “대한민국이 세계적인 수영국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수영대회 레거시사업(유산사업)으로 광주에 한국수영진흥센터가 설립될 수 있도록 많은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0일 합작법인 출범식을 가진 광주형일자리 사업이 새로운 일자리 모델로 정착되고 확산될 수 있도록 행 재정적 지원 근거를 담은 국가균형발전특별법이 개정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일본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로 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오히려 4차 산업혁명을 통해 우리가 일본을 제치고 진정한 첨단기술 선진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이다”며 “인공지능 중심 집적단지 조성을 위한 개발제한구역(GB) 해제, 규제자유특구 지정, 인프라 구축을 위한 국비 지원 등이 신속하게 이뤄진다면 광주가 대한민국 인공지능 대표도시로 도약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 지사도 이날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의 국가계획 반영을 비롯한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에 대해 당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김 지사는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조성사업 국가계획 반영 ▲완도-고흥 구간 등 국도 승격 및 광주-고흥 고속도로 등 국가계획 반영 ▲전라선 KTX 증편 및 주요 철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제정 등 ‘블루 이코노미’ 관련 핵심사업과 지역 현안사업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는 대통령께서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환황해 경제는 전남 블루 이코노미에서 시작된다’고 강조할 정도로, 대한민국의 미래 혁신성장 동력으로서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소개했다.

민주당은 광주·전남이 지원 요청한 현안사업들을 지역차원이 아닌 국가전략 차원에서 바라봐야 한다. 대한민국의 미래 혁신성장 동력을 만들어 낼 사업들에 대한 확고한 지원을 통해 선진국으로 도약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