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월 20일(월요일)
홈 >> 오피니언 > 사설

광주·전남 인구 감소, 중장기 대책 수립해야

  • 입력날짜 : 2019. 12.11. 19:13
광주시와 전남도의 인구 감소와 관련해 한층 구체적인 전망치가 나와 주목된다. 광주시의 의뢰로 인구정책 수립 용역을 맡은 경기산업연구원은 지난 2017년 149만5천여명이었던 광주 인구가 30년 뒤인 2047년에는 126만3천명으로 감소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남의 경우는 인구 절벽을 넘어 지역 소멸론까지 거론돼 일자리 창출과 정주 여건 개선 등 중장기적인 인구정책 수립이 절실해졌다.

경기산업연구권은 광주지역 유소년이 2017년 21만4천700여명에서 2047년 12만6천900여명으로, 같은 기간 학령인구는 28만9천명에서 15만1천명으로 급감할 것으로 예측했다. 인구 증가율은 2017년 대비 2020년 0.52%, 2047년 15.52%로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했다. 구별로 보면 광산구만 2.0% 증가하고 동·서·남·북구는 모두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출생아 수는 2023년부터 증가해 2031년까지 1만명 수준으로 유지되지만 이후 다시 줄어 2047년 7천명 정도 감소한다고 했다.

전남지역의 사정도 심각하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실시한 ‘지역경제 현황 및 전망’ 인식 조사에서 전남은 충북과 함께 10년 이내 주민 거주지 소멸 가능성이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인구 감소가 인구 절벽으로 이어지고 아예 지역 소멸로 변하는 것이다. 지역 소멸은 경제 위축뿐만 아니라 교육과 경찰, 소방 등 행정 기능을 포함한 지역 내 전반적인 활동이 사라지는 것을 의미해 비상한 대책이 필요하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인구 감소와 지역 소멸을 저지하기 위해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 주지하다시피 정주 여건 개선과 고용 창출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취업난과 저출산 요소들을 제거하지 않고서는 인구 절벽을 막는데 한계가 있다. 세부적으로 신혼부부 주거 지원을 비롯해 아동 수당 및 출산 장려금, 인구정책 전담 부서 확충 등을 적극 모색해야 한다. 또 지자체들은 시민사회단체, 종교계 등과 협력해 다양한 출산 장려 프로그램을 마련해가야 한다.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