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4월 7일(화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정치

道, 전국 최초 ‘학교급식 수·발주시스템’ 구축
무안 등 4곳 시범실시…2022년까지 전 시·군 확대 보급

  • 입력날짜 : 2020. 02.25. 20:15
전남도가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인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학교급식 통합 수·발주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도는 지난해 8월부터 ‘2019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디지털전환’ 공모사업으로 총 21억원의 국비를 지원 받아 전국 최초로 블록체인 기반 친환경 농산물 유통 플랫폼 및 학교급식 통합 수·발주시스템, 온라인 쇼핑몰 등을 구축해왔다.

지금까지 도는 목포시, 나주시 등 일부 시·군만 자체적인 학교급식 수발주 시스템을 사용해왔다. 이번 학교급식 통합 수·발주시스템 구축으로 앞으로 도내 모든 시군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학교급식 통합 수·발주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학교급식 통합 수·발주시스템에서는 식재료 생산, 주문 검수, 유통 흐름 등에 대한 정보가 블록체인 저장소에 보관돼 활용된다.

이에 따라 어린이집·유치원·학교는 보조금 정산 전산화, 종이서류 불편 해소, 통계 정확성 확보 등 급식과 관련된 업무의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올해 시범사업 대상인 무안군 내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특수학교 등 총 113개 학교와 무안통합RPC 등 4개 공급업체를 대상으로 현장 시연을 마쳤으며 올해 개학 시기에 맞춰 학교급식 통합 수·발주시스템을 정상 가동할 계획이다.

강종철 농식품유통과장은 “블록체인 기반 학교급식 통합 수·발주 시스템은 모든 정보가 효율적으로 공유돼 농산물 원산지, 식품 가공일자 등을 투명하게 관리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자라날 학생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학교급식 통합 수·발주시스템을 올해 고흥군, 해남군, 장성군 등 3개 군에 추가 보급하고 오는 2022년까지 도내 모든 시·군에 보급될 수 있도록 사업설명회와 시스템교육, 공급업체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         김재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