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8월 12일(수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동선 누락·은폐 등 허위진술’ 광주 37번 확진자 고발

  • 입력날짜 : 2020. 07.06. 20:23
코로나19 거짓 진술과 함께 고의적으로 사실을 누락·은폐한 것으로 드러난 확진자가 고발조치됐다.

6일 광주시와 서구에 따르면 광주 37번 확진자(60대 여성) A씨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18조에 의거해 서부경찰서에 고발했다. 감염병예방법은 역학조사에 거짓으로 응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도록 했다.

A씨는 지난달 27일 광주 34번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검사를 받았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A씨는 역학 조사 과정에서 자신이 지난달 중순 충남 대전에 있는 방문판매업체를 방문한 사실을 숨기고 34번 확진자와 만났다는 점만 진술했다.

또 같은 달 25일 금양오피스텔을 방문한 사실도 역학 조사관에게 제대로 진술하지 않았다. 그 사이 금양오피스텔 관련자에 대한 조사가 늦어져 추가 감염 규모가 확대됐을 것으로 방역 당국은 판단하고 있다.

현재까지 금양오피스텔 관련자 30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국은 GPS 등 A씨의 이동 동선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거짓 진술을 한 것을 확인했다. 특히 대전 방문과 감염 확산 경로 등을 고려하면 광주 지역 확산이 A씨로부터 시작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시는 확진자들이 적극 협조할 경우에는 개인정보를 철저히 보호하는 등 최대한 지원하겠지만, 역학조사를 거부·방해하거나 거짓 진술한 경우에는 감염법상 형사처벌, 본인 치료비 청구, 구상권 행사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김종민 기자


김종민 기자         김종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