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2월 25일(목요일)
홈 >> 뉴스데스크 > 사회

‘독서회’ 양회인 선생 퇴학 95년만에 졸업장 받는다
1926년 광주고보 재학때 동맹휴학 주도

  • 입력날짜 : 2021. 01.28. 19:54
1926년 광주고보(현 광주제일고)에서 일어난 독서회 사건으로 퇴학 조치 당했던 양회인 선생이 95년 만에 모교에서 명예 졸업장을 받는다.

28일 광주제일고에 따르면 1926년 독서회 사건 때 일본식 교육에 반대하며 동맹휴학을 주도해 퇴학당한 양회인 선생에게 29일 광주제일고 96회 졸업식에서 명예 졸업장을 수여한다.

양회인 선생은 1911년 화순에서 태어나 1925년 광주고보에 입학(6회)했다. 그러나 이듬해 2학년 때 독서회 사건으로 퇴학 조치를 당했다. 특히 광주고보 독서회는 1929년 일어났던 광주학생독립운동의 중심에 섰던 단체다.

당시 신문기사에서도 광주고보 독서회의 활약과 동맹휴학에 대한 내용을 찾을 수 있다. 1926년 6월23일자 동아일보 기사를 보면 ‘총독부 보안조사과 발표에 전국 맹휴학교가 15개교이며 그 원인은 민족적 감정이고 금년부터 엄중단속’이라는 기록이 담겨 있다.

당시 양회인 선생도 동맹휴학을 주도해 퇴학 조치 당했으며, 이번 광주제일고 96회 졸업식에서는 이미 세상을 등진 아버지를 대신해 92세의 큰 아들 양득승(광주제일고 22회)씨가 졸업장을 받는다.

백기상 교장은 “광주고보 독서회 활동으로 항일독립운동에 나섰던 양회인 선생에게 지금이라도 명예 졸업장을 수여하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 양회인 선생의 생애가 제대로 조명돼 역사의 합당한 평가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         최권범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디지털 뉴스 콘텐츠 이용규칙보기





많이본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